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수도권 덮친 '물폭탄'…밤사이 7명 사망·6명 실종 '참사'(종합)

주택·상가 침수에 구청 작업자 등 숨져…도로 곳곳 통제
이수·신대방·동작역 오늘 무정차…50~100㎜ 더 퍼붓는다

(전국종합=뉴스1) 이비슬 기자, 최대호 기자, 박동해 기자, 송상현 기자 | 2022-08-09 08:03 송고 | 2022-08-09 09:03 최종수정
8일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인근 도로가 침수돼 자동차가 물에 잠겨 있다. 2022.8.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80년 만에 중부지방 일대에 최대 400㎜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과 경기에서 7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되는 참사가 벌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오전 6시 기준 서울에서 5명, 경기에서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또 서울과 경기에서 6명이 실종됐으며 부상자는 경기 9명으로 파악됐다. 

전날 오후 5시40분쯤 서울 동작구에서 쓰러진 가로수를 정리하던 구청 직원 A씨(63)가 작업 중 쓰러져 사망했다. 중대본은 감전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동작구에서는 같은 날 오후 8시29분쯤 주택 침수로 여성 1명이 숨졌으며 관악구에서는 오후 9시7분쯤 반지하에 살던 거주자 3명이 침수에도 구조되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갑자기 불어난 물에 시민들이 휩쓸리는 실종 사고도 이어졌다. 서울 서초구에서는 지하상가 통로, 음식점, 하수구 인근에서 모두 4명이 물길에 휩쓸려 실종됐으며 경기 광주에서도 하천 범람에 따른 급류 휩쓸림으로 2명이 실종됐다.

특히 경기 광주에서는 9일 새벽 1시쯤 성남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 성남 방향 직동IC 부근에서 토사가 자동차를 덮쳐 1명이 숨지고 함께 차에 타고 있던 다른 2명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전날 오후에도 목현천에서 30대 여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 발견됐다. 

연천에서 5가구가 침수돼 이재민 8명이 발생하는 등 경기 북부에서도 제방유실·차량침수·상가침수 등이 속출했다.

8일 밤 서울 관악구 도림천의 물이 세차게 흐르고 있다. 관악구는 도림천이 범람하자 진입을 통제했다. 2022.8.8/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한강 이남 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피해가 컸다. 전날 오후 8시쯤 빗물이 역류하면서 서울 강남역 일대 도로와 인근 상점이 물에 잠겼다. 서초구 우성 아파트 사거리, 양재역 등에서는 도로 침수로 운전자가 차량 위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서울 동작구 보라매역 인근 도로도 침수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오후 9시쯤에는 서울 서초구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내 매장이 침수됐고 삼성동 코엑스 내 도서관과 카페에서 누수가 발생했다.

서울 주요 공공시설 중에는 경인선 구로~인천·병점, 4호선 창동~서울역, 경부선 금천구청역, 2호선 신대방역, 7호선 이수역, 9호선 동작역, 신림선 서원역 등에서 8건의 선로 침수가 발생했다. 

집중호우로 지하철 운행도 차질을 빚었다. 전날 오후 9시쯤 영등포역이 침수돼 1호선 상하선 운행이 한때 중단됐다. 용산역에서는 인천행 5번 승강장 쪽 엘리베이터 천장에서 물이 새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4호선 창동~서울역 구간 또한 침수로 운행이 중단됐다. 7호선 이수역은 폭우로 승강장이 붕괴해 지하철이 무정차로 통과하기도 했다. 9호선 동작역도 침수돼 무정차 운행했다.

경기도에서는 일반도로 5개소, 하상도로 15개소, 세월교 24개소, 둔치주차장 30개소, 하천변 산책로 18개소 등 92개소가 통제됐다.

성남시 용인서울고속도로 동탄방면(하산운터널 인근)은 토사가 흘러들어 통행이 전면 통제됐고 경부고속도로 서울영업소 일부 도로도 물에 잠겨 양방향 32개 차로 중 24개를 이용할 수 없었다. 서울 만남의광장 휴게소는 침수로 한때 운영이 중단됐다. 

8일 서울 이수역 승강장 천장이 폭우로 무너지고 있다. (트위터 캡쳐) 2022.8.8/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날 출근길 역시 혼란을 빚고 있다. 7호선 이수역과 2호선 신대방역, 7호선 천왕~광명사거리 구간은 이날까지 일시적으로 운행이 중단된다.

침수된 서울 지하철 9호선 동작역 역시 시설물 점검과 복구를 위해 첫차부터 일부 구간의 운행이 멈췄다. 운행이 중단되는 구역은 9호선 노들역부터 사평역 사이 총 7개 역사 구간이다. 해당 구간의 지하철 양방향 운행이 중단됨에 따라 9호선은 개화역~노량진역 구간과 신논현역~중앙보훈 구간으로 나뉘어 운행된다.

도로 통제도 잇따라 이날 오전 출근길 교통 혼란이 예상된다. 반포대로 잠수교와 경부고속도로 서초~양재, 올림픽대로 여의 하류~여의 상류, 동부간선도로 성수 분기점~군자로, 내부순환로 성동~마장, 강변북로 동작대교~한강대교 등이 통제됐다.

언주로 개포지하차도와 양재대로 양재교 하부도로, 사평대로 이수교차로~방배삼호아파트, 남부순환로 대치역~학여울역, 노들길 육갑문, 당산 육갑문, 양평 육갑문 등도 통제됐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남북부해안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현재까지 주요 지역 누적 강수량은 △서울 동작 417.0㎜ △서울 서초 387.0㎜ △경기 양평(옥천) 370.5㎜ △서울 강남 367.5㎜ △경기 광주 362.0㎜ △인천 부평 269.0㎜ 등이다.

수요일인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충북, 경북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 동해안, 충청권, 경북 북부, 서해5도 50~150㎜ △전북 북부, 울릉도·독도 20~80㎜ △전북 남부, 전남 북부 5~30㎜ 수준이다.


b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