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현대로템, 3242억 규모 수서발 KTX 고속철 100량 수주

2017년 영업운행 개시

(서울=뉴스1) 류종은 기자 | 2014-03-19 00:05 송고
현대로템 고속철 이미지(현대로템 제공)© News1

현대로템(대표 한규환)은 수서고속철도주식회사와 3242억원 규모의 고속철도차량 100량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고속철은 지난 1월 10월 수서고속철도주식회사가 출범한 이후 처음 계약한 고속열차로, 10량 1편성 총 10개 편성으로 구성된다. 현대로템은 오는 2016년 11월까지 납품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이 생산할 고속열차는 오는 2017년부터 영업운행에 투입된다. 운행구간은 △수서~부산(401.2km) △수서~목포(354.2km) 등이다. 신규 개통되는 수도권고속철도(수서~동탄~지제)와 기존 운행중인 경부고속철도 노선과 호남고속철도(오송~목포) 노선에서 나뉘어 운행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이 제작할 고속열차는 시속 300km로 운행된다. 좌석수는 편성당 410석으로 기존 KTX 산천 보다 편성당 47석이 증가했다. 또 폴딩방식(항공기 의자 적용) 의자테이블 적용으로 좌석의 무릎공간을 확보하고 디자인 고급화를 통해 기존모델과 차별성을 뒀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전국의 고속철 수혜지역 확대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KTX 산천, 호남고속철 등 선행된 고속철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안전과 성능은 물론 승객편의성까지 향상된 고품질의 차량을 만들어 납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 5일 코레일과 4940억원 규모의 원주~강릉 고속철도 차량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2017년 말 개통예정인 원강선(원주~강릉, 총 113.7km)에 투입될 고속열차는 총 15개 편성 150량으로 구성된다. 이 고속열차는 오는 2018년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인천공항에서 평창, 강릉까지 직통운행체계를 갖추고 있다.




rje3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