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버티는 게 트럼프엔 이익?…'후보 교체론'에 조용한 트럼프

"민주당, 스스로 땅 파고 있는데 왜 삽 뺏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2024 대선 첫 TV토론회에서 맞붙었다.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고령 리스크를 겪는 바이든 대통령의 쉰 목소리를 듣고 미소를 짓고 있다. 2024.06.27/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유리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2024 대선 첫 TV토론회에서 맞붙었다.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고령 리스크를 겪는 바이든 대통령의 쉰 목소리를 듣고 미소를 짓고 있다. 2024.06.27/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유리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2024년 대통령 선거 첫 TV토론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한 후보 사퇴 요구가 쏟아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측에서는 이와 관련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은 "공화당원들은 종종 바이든의 연령과 통치 능력을 둘러싼 우려를 강조하려고 애썼다"며 "그러나 트럼프 캠페인은 이제 바이든의 사임 아이디어에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AFP는 전문가를 인용해 민주당이 자신의 후보를 교체하는 것은 선거를 불과 4달 앞둔 상태에서 그들을 불확실성에 빠뜨리게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도 위험을 안겨준다고 설명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도 민주당의 대선 후보 교체가 공화당에게 마냥 도움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달 29일 공개된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그들(민주당)은 현명하게 대처할 것이다. 더 젊고, 활기차고, 검증받은 사람을 데려올 것"이라며 공화당은 민주당이 대통령 후보를 교체하는 것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브라운대 정치학 교수인 웬디 쉴러는 AFP에 "트럼프는 조 바이든이 자신의 적이 되기를 절대적으로 원한다"며 "바이든 캠페인이 항상 트럼프가 상대가 되기를 바랐던 것과 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공화당 전략가 론 본진도 "트럼프 캠프가 왜 스스로 구멍을 파고 있는 민주당의 삽을 빼앗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든의 정신적 문제가 주목받는 날들은 트럼프에겐 늘 승리한 기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CNN 방송 주관으로 진행된 90분간의 대선 TV토론에서 잠긴 목소리에 횡설수설하는 모습까지 보이면서 유권자들 사이에 '고령 리스크'가 촉발돼 후보자 교체론까지 대두되고 있다.

바이든 캠프 측에서는 후보교체론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려 고군분투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전 하원 의장, 라파엘 워녹(조지아) 상원의원, 웨스 무어 메릴랜드 주지사 등도 공개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완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yeseu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