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진 소속' 이탈리아 배구 명가 몬차, 9월 방한…'팀 코보'와 맞대결

한국-이탈리아 글로벌 슈퍼매치 업무 협약

신무철 KOVO 사무총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베로 발리 컨소시엄 구단주,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왼쪽부터)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아레나에서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BSN 제공)
신무철 KOVO 사무총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베로 발리 컨소시엄 구단주,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왼쪽부터)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아레나에서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BSN 제공)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이탈리아 프로배구 정상급 팀이자 한국 배구의 유망주 이우진(19)의 소속팀인 '베로 발리 몬차'가 오는 9월 한국에 온다.

프로배구 주관방송사인 KBSN과 한국배구연맹(KOVO)은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아레나에서 업무 협약식을 진행하고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를 오는 9월 7일과 8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슈퍼매치 첫날인 9월 7일엔 몬차와 지난 시즌 V리그 우승팀 대한항공의 경기가 열리고 이튿날인 9월 8일엔 '팀 코보 올스타'와 몬차가 맞붙는다.

몬차는 2023-24시즌 이탈리아 수페르레가(리그)와 코파 이탈리아(컵대회), CEV(유럽연맹) 챌린지컵에서 각각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유럽 정상급 전력으로 주목받는 팀이다.

특히 한국 배구의 희망으로 꼽히는 이우진이 뛰고 있는 팀이라 더 관심이 향한다.

이번 슈퍼매치도 이우진의 입단과 함께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신무철 한국배구연맹 사무총장은 “이번 슈퍼매치가 한국-이탈리아의 배구 교류를 넘어 양국의 친교를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석진욱 KBSN 스포츠 해설위원도 "이탈리아 배구는 대표팀과 리그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이번 슈퍼매치를 통해 한국 배구의 국제 경쟁력과 V리그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