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두산 감독 정식 취임…"자신 없다면 도전하지 않았을 것"

18일 취임식…"기본기-디테일-펜" 강조
"꾸준히 감독 준비, 내년 이맘때엔 PS 하겠다"

이승엽 신임 두산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KBO리그 통산 최다홈런(467개) 기록을 보유한 이승엽 감독은 한국 야구의 전설로 통한다. 2022.10.18/뉴스18 ⓒ News1 김진환 기자
이승엽 신임 두산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KBO리그 통산 최다홈런(467개) 기록을 보유한 이승엽 감독은 한국 야구의 전설로 통한다. 2022.10.18/뉴스18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이승엽(46) 감독이 두산 베어스 11대 사령탑으로 정식 취임했다.

두산 구단은 18일 잠실 구장에서 이승엽 신임 감독 취임식을 진행했다. 이날 취임식엔 두산 베어스 전풍 대표이사와 김태룡 단장. 선수 대표로 주장 김재환이 동석했다.

두산은 지난 14일 이 감독의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프로 지도자 경력이 전무한 이 감독에게 계약 기간 3년, 총액 18억원이라는 파격적인 계약을 안겨 화제를 모았다.

선임 발표 당시 두산은 "이승엽 신임 감독의 이름값이 아닌 지도자로서의 철학과 비전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의 신구조화를 통해 두산 베어스의 또 다른 도약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2017년 현역 은퇴 후 해설위원, KBO 홍보대사 및 기술위원, 그리고 총채 특보 등을 지내며 야구계와 연을 이어온 이 감독은 이제 두산 지휘봉을 잡고 바라던 현장 복귀의 꿈을 이루게 됐다.

이 감독은 "프로라면 열심히 해야하는 건 당연하고 프로답게 지킬 건 잘 지켜야 한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다"며 "최선을 다해 두산을 이끌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승엽 신임 두산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BO리그 통산 최다홈런(467개) 기록을 보유한 이승엽 감독은 한국 야구의 전설로 통한다. 그는 2017년 현역 은퇴 후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특보 및 홍보대사, 기술위원, 그리고 SBS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현장 복귀 의지가 강했던 이승엽 감독은 코치 경험 없이 곧바로 감독으로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2022.10.18/뉴스18 ⓒ News1 김진환 기자
이승엽 신임 두산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BO리그 통산 최다홈런(467개) 기록을 보유한 이승엽 감독은 한국 야구의 전설로 통한다. 그는 2017년 현역 은퇴 후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특보 및 홍보대사, 기술위원, 그리고 SBS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현장 복귀 의지가 강했던 이승엽 감독은 코치 경험 없이 곧바로 감독으로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2022.10.18/뉴스18 ⓒ News1 김진환 기자

감독 선임 발표 후 이 감독은 곧장 코칭스태프 조각 맞추기에 돌입했다. 김한수 전 삼성 라이온즈 감독과 고토 고지, 조성환 코치가 이승엽호에 합류했고, 현재 진행 중인 마무리 캠프엔 구보 야스오 전 소프트뱅크 호크스 투수코치가 인스트럭터로 활동한다.

이 감독은 취임사를 발표하면서 '기본기', '디테일', '팬' 세 가지를 강조했다.

그는 "현역 시절 홈런타자의 이미지가 강했지만 '선수 이승엽'은 언제나 기본에 충실했다"고 이야기하면서 "디테일에 강한 일본야구를 몸으로 경험하면서 철학은 더욱 강해졌다. 기본은 땀방울 위에서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시절 맞붙었던 두산은 탄탄한 기본과 디테일을 앞세워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던 팀이었다. '허슬두'의 팀 컬러를 다시 구축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고 덧붙였다.

프로 선수로서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덕목인 '팬서비스'도 언급했다.

이 감독은 "가장 중요한 건 팬이다. 아무리 강한 야구, 짜임새 있는 야구라도 팬이 없다면 완성되지 않는다. 그라운드 안에서는 팬들에게 감동을, 그라운드 밖에서는 팬들에게 낮은 자세로 다가가는 '팬 퍼스트 두산 베어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프로 지도자 경력이 전무한 이 감독의 지도력에 의구심을 갖기도 한다.

이에 대해 이 감독도 "지금 저에게 가장 많이 붙는 단어는 '초보 감독'이다. 코치 경험도, 지도자 연수도 받은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현실을 직시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2023시즌이 시작되면, 지금의 평가를 '준비된 감독'으로 바꾸겠다. 23년간 야구장 안에서, 그리고 은퇴 후 5년간 야구장 밖에서 28년 동안 오직 야구만을 생각했며 언젠가 찾아올 수 있는 '감독 이승엽'을 준비해왔다. 자신이 없었다면 이 도전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다. 선수들과 하나가 돼 내년 이맘때엔 마무리 훈련이 아닌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