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3년 연속 나토 정상회의 참석…글로벌 공조 통한 안보 강화에 방점

일본 등 IP4와 별도 회동 및 릴레이 양자회담 등 진행 예정
나토 참석 앞서 호놀룰루 美 인태사령부도 방문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창립 제7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창립 제7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년 연속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오는 10~11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5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나토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협력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할 것"이라고 했다.

김 차장은 "글로벌 공조 통한 우리 안보 강화 및 안보 연대 지평 넓히고 기술 선진국과 경제·안보협력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이번 정상회의 참석은 나토가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인도·태평양 4개국(Indo-Pacific 4) 정상을 3년 연속 정상회의에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중추국가의 위상을 실현하고 최근 북러 밀착에 따른 안보 우려 속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과 연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벨기에 브뤼쉘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사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3년 연속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데 대해 "우리의 깊어지고 강화된 파트너십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 회의에서 3년째 지속되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자유, 평화, 회복을 위한 지원 의지를 재확인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IP4인 일본·호주·뉴질랜드와 별도 회동이 예정돼 있다. 일본 언론에서는 이번 회동에서 공동 문서가 작성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지속, 중국의 도전, 북한과 러시아의 밀착 속 이른바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역내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하고 나토의 인도·태평양 지역 관여를 높이려 한다는 설명이다.

다만 대통령실은 한국을 포함한 IP4개국이 공동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공동 문서 작성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한미일 3국 정상회의나, 한미·한일 양자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지 않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브리핑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 협의하고 있다"면서도 "별도로 떼어내서 정상회담을 할 여유와 시간이 있을지 현재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과 별도의 자리를 마련하는 대신 체코,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등 연쇄 릴레이 회담을 하고 국제 정제 등을 논의한다. 아울러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도 예정돼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8~9일 미국 호놀룰루를 찾아, 미 태평양 국립묘지에 헌화, 하와이 동포 만찬간담회에 참석하고,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에 방문할 예정이다.

jr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