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위성 발사 통보에 "즉각 철회할 것 촉구"

"위성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 이용, 안보리 위반"
한미일 정상회의 비난 논평에 대해서도 "유감" 표명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지난 5월31일 서해에 떨어진 북한 우주 발사체 일부가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2023.6.1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지난 5월31일 서해에 떨어진 북한 우주 발사체 일부가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2023.6.1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한 데 대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재차 발사를 예고한 것은 유감"이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위성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일체 기술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어떤 핑계를 대더라도 정당화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우리 정부는 긴밀한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북한의 불법 도발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이날 새벽 북한 당국은 일본 해상보안청 해양정보부에 오는 24일 0시부터 31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하면서 지난 5월 첫 발사에 실패한 군사정찰위성의 재발사를 시사했다.

북한은 앞서 5월31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인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을 발사했으나 발사체가 단 분리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추락하면서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 실패했고, 3시간여 뒤 공식 입장을 통해 '2차 발사'를 단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논평에서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에 강하게 반발하며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전쟁 도발'이 구체화됐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에 대해 이 당국자는 "사실을 호도하고 억지주장을 펼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UFS 연습은 방어성격의 연례적 훈련이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군사적 도발 수준에 상응해 훈련 규모와 수준이 결정되고 있다"면서 "정부와 국제사회는 일관되게 북한이 위협과 도발을 지속할수록 압도적 대응에 직면할 뿐이라는 것을 강조해왔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한다"라고 덧붙였다.

sseo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