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수소시장 사업 확대한다…"IRA 수혜조항 최대 활용"

캘리포니아서 열린 '2023 수소·연료전지 세미나' 참가
美항만 친환경 트럭 공급사업 소개…수소상용차 실증사업 참여 제안

 사진 왼쪽부터 프랭크 월락(Frank Wolak) 미 수소연료전지협회 회장, 모리 마코윗츠(Morry Markowitz) 미 수소연료전지협회 전 회장, 문재도 세계수소협회연합(GHIAA) 회장, 신승규 현대차 상무, 이옥헌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국장이 ‘2023 수소 및 연료전지세미나(HFCS)’에 전시된 북미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제공=현대자동차)ⓒ 뉴스1
사진 왼쪽부터 프랭크 월락(Frank Wolak) 미 수소연료전지협회 회장, 모리 마코윗츠(Morry Markowitz) 미 수소연료전지협회 전 회장, 문재도 세계수소협회연합(GHIAA) 회장, 신승규 현대차 상무, 이옥헌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국장이 ‘2023 수소 및 연료전지세미나(HFCS)’에 전시된 북미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제공=현대자동차)ⓒ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에서 수소사업 확대 기회를 모색한다.

현대차는 7~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 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2023 수소 및 연료전지 세미나'(HFCS)에 참가했다고 9일 밝혔다.

미국 수소연료전지협회(FCHEA)가 주관하고 미국 정부가 지원하는 4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북미 최대 수소산업 행사다. 올해 한국은 처음으로 세미나 주빈국으로 선정, 행사 기간 동안 전용 홍보관 설치, 주빈국 특별 세션 및 '한-미 수소 민관 라운드테이블' 등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미국 수소시장은 성장이 기대된다. 미국 에너지부가 2021년 6월 착수한 '수소에너지 어스샷' 프로젝트에 이어 지난해 발표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통해 수소산업 전반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초당적 인프라 투자법안(BIL)에 따라 수소 분야에 90억달러 이상의 자금을 지원해 미 전역에 수소 허브를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한-미 수소 민관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미 에너지부와 상무부, 캘리포니아 주정부를 비롯한 다양한 수소 관련 기관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 밸류체인 전반의 다양한 현지 기업과 기술 개발 등 양 측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또 주빈국 특별 세션에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30대를 미 오클랜드항에 공급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실증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다른 주정부에 수소상용차 실증사업 참여를 제안했다.

이 밖에 한국 홍보관에 북미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도 전시했다. 이 트랙터는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 출력 350kW급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수소 68㎏을 충전하면 최대 720㎞까지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업용 친환경차 세액공제 활용 확대 등 IRA 여러 분야에 규정된 수혜 조항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면밀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미 에너지부 등 유관 기관과 기업 고위급 면담으로 수소 분야 협력을 확대하는 실질적 계기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