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창업생태계 강화한다…'1조' 지역 전용 벤처펀드 신규 공급

관계부처 합동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경쟁력 강화방안'
법인 출자 허용비율 30→49% 확대…민간 출자 부담 ↓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0일 경기도 화성시 병점 내 중심상가를 방문, 사장으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2/뉴스1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0일 경기도 화성시 병점 내 중심상가를 방문, 사장으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2/뉴스1

(세종=뉴스1) 손승환 기자 = 정부가 지역 전용 벤처펀드를 누적 1조 원 이상 신규 공급하는 등 비수도권 창업생태계 강화에 나선다.

정부는 13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그간 우리나라의 창업생태계가 양적·질적으로 크게 성장했으나, 벤처투자 규모 등 주요 성과가 수도권에 집중됐단 게 정부의 판단이다.

이번 방안에 담긴 '3+1 추진 전략'은 △투자·보육 서비스 경쟁력 강화 △법률·회계·디자인 등 전문서비스 경쟁력 강화 △성장지원 서비스 육성 인프라 조성·정비 △벤처·창업기업 자금조달 기회 확대 등이다.

정부는 우선 지역 벤처투자 생태계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모태펀드 지역계정 출자 규모(올해 1000억 원)를 단계적으로 늘려 오는 2026년까지 1조 원 이상을 신규 공급하기로 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개인투자조합에 20% 이상 출자 시, 지자체를 포함한 법인 출자 허용 비율은 기존 30%에서 49%로 확대한다.

개인투자조합은 액셀러레이터(AC), 개인, 법인 등이 출자하고 AC가 운용하는 투자 펀드로, 이번 방안으로 현행 70% 수준인 민간의 출자 부담이 51%까지 줄어들 것으로 정부는 기대한다.

지역의 우수한 투자·보육 전문기업이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의 벤처펀드 특별보증을 신청하는 경우에 대한 평가 및 보증도 우대한다.

지역 보육 전문기업의 재투자 유도를 위해 지역 AC 세컨더리 펀드 출자 규모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100억 원을 출자해 167억 원을 결성하는 게 목표다.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파크먼트연희에서 열린 '로컬파이오니어위크 2023'에서 로컬파이오니어스쿨 우수참여 팀의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2023.9.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파크먼트연희에서 열린 '로컬파이오니어위크 2023'에서 로컬파이오니어스쿨 우수참여 팀의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2023.9.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지역 소재 투자·보육 전문기업을 위한 실적·경력쌓기 지원 방안도 나왔다.

지역 소재 투자·보육 전문기업의 경우 정부사업 등의 위탁 운용 실적과 역량을 축적할 기회가 부족했단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이에 모태펀드 위탁 운용사 선정 시 지역 소재 투자·보육 전문기업에 대한 평가 가점을 확대한다.

또 올해 기준 5개소인 민간 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를 단계적으로 늘리고, 청년창업사관학교 운용사 선정 시 지역 보육 전문기업을 우대하기로 했다.

지자체가 지역사회 문제 해결 등을 위한 펀드를 조성할 경우 지역 투자·보육 전문기업에 우선 위탁 운용토록 하고,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에 '지역 창업생태계 활성화' 관련 항목 신설도 추진한다.

지역 소재 전문서비스 공급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으로는 바우처사업 등 참여 기업 선정 시 이들 기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업무실적 등을 홍보할 수 있는 정보제공 표준모델을 마련하는 안이 포함됐다.

이 밖에는 다양한 혁신 주체가 참여하는 '창업 유관기관 협업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 창업 경험자에게 전문 교육 및 모의투자 기회를 제공해 창업보육 전문가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방안 등이 담겼다.

ssh@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