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안전보건 상생협력포럼' 개최…반도체·자동차 등 8개 업종 참여

중소 협력업체 중대재해↓·지속 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 나선다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고용노동부와 산업안전보건공단이 18일부터 주요 업종별 '2024 산업안전보건 상생협력포럼'을 개최한다. 이를 통해 고용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안전보건 상생협력을 업종·지역 전반에 확산할 방침이다.

포럼은 이날 반도체 업종을 시작으로 10월까지 자동차, 통신, 철강, 화학 등 8개 업종별로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해당 업종의 대기업과 협력업체 종사자, 자치단체, 학계, 관련 협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한다.

첫 시작은 글로벌 시장에서 인공지능(AI) 기술 확대 등에 따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과 정부가 전방위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반도체 업종으로 선정됐다. 이날 포럼은 반도체 업종을 대표해 SK하이닉스와 220여 개 협력업체 종사자 등 3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됐다.

반도체 업종은 복잡한 제조 공정, 외부와 밀폐된 공간 사용, 화학물질 취급 등으로 인해 유해·위험요인이 다양하다. 특히 안전·보건 투자 여력 및 정보가 부족한 중소 협력업체에서는 중대재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1부에서는 임소영 산업연구원 실장이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대·중소기업의 안전보건 상생협력방안'을 발표했다. 조규선 호서대학교 교수는 '대기업의 협력을 통한 중소 협력업체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이행 방안'을, 정기모 SK하이닉스 팀장은 'SK하이닉스 컨소시엄의 산업안전 상생협력 경험과 사례'를 발표했다.

2부에는 임무송 대한산업안전협회장을 좌장으로 해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안기현 전무, 인하대 천영우 교수, 방송통신대 박동욱 교수, SK하이닉스 및 협력업체 종사자 등이 패널로 참여해 '사외·지역중소기업으로 대기업의 안전보건지원체계를 확산하는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최태호 산업안전보건본부장(직무대리)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산업안전 상생협력은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넘어 공급망 중심의 기업 생태계 경쟁 환경 속에서 대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최 본부장은 "반도체업계가 앞장서서 중소 협력업체의 안전보건 수준 향상을 위해 안전보건 투자를 지속해서 확대해 달라"면서 "정부도 민간 주도의 지속 가능한 산업안전 상생협력을 적극 확산하고 뒷받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