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들 "개원가 진료경력만으로 교수 채용? 당장 철회하라"

전의교협 "의대증원 철회가 사태 해결의 시작"

17일 오후 서울 소재의 2차 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로 의료진이 들어가고 있다.  2024.6.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7일 오후 서울 소재의 2차 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로 의료진이 들어가고 있다. 2024.6.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정부가 의대 교수를 채용할 때 동네 병의원 진료 경력도 교육·연구 실적으로 100%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의대 교수들은 "연구역량은 급격히 떨어지고, 양질의 의학교육은 불가능해진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전국 40개 의대 교수단체로 구성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10일 "연간 20~325% 입학정원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는 의학교육현장 파괴를 멈춰라. 이제 우리는 의료현장 붕괴 시대에 살게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전의교협은 "연구 및 교육경력을 무시하고 진료경력만으로 교수를 채용하겠다는 시행령 개정을 당장 철회하라"며 "대학의 연구역량은 급격히 떨어지고, 양질의 의학교육은 불가능 해진다"는 우려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또 "근거없는 의대증원 정책을 철회하는 게 사태 해결의 시작"이라면서 "행정처분 철회와 수련 특례로는 대다수 전공의가 현장으로 복귀하지도 않고, 현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의 질을 담보해야 하는 사명을 갖는 교육부는 2000명 증원 추진을 당장 철회하고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인권을 존중해 자유의지에 따라 제출한 사직서를 일반 근로자에 준해 처리할 수 있게 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내외적으로 그 신뢰성 및 타당성을 공인받은 의대 평가인증 기관인 한국의학교육평가원의 독립성 및 자율성을 존중하라. 국민으로 하여금 '교육부에서 마치 의대 불인증이 우려돼 의평원을 간섭해 인증기준을 낮추려고 한다'는 의심을 갖게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들은 "의대생들의 휴학계를 승인할 수 있도록 대학의 자율성을 존중하라"며 "인권을 중요시하는 대한민국에서 인권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의대생의 권익을 보호하고 자유의사를 존중하라"고 요구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