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사 주범' 심근경색, 10년새 1.5배 늘었다…뇌졸중 9.5%↑

남성이 여성보다 많아…심근경색은 2.8배 차이 보이기도

2011~2021년 심근경색증 발생 추이. (질병청 제공)
2011~2021년 심근경색증 발생 추이. (질병청 제공)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갑작스럽게 막히면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심근경색증 환자가 10년 새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뇌의 일부분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 환자도 같은 기간 9.5% 늘었다.

29일 질병관리청이 공개한 '심뇌혈관질환 발생 통계'에 따르면 2021년 심근경색증 발생 건수는 3만 4612건으로 10년 전인 2011년(2만 2398건)보다 발생 규모가 약 1.5배 증가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1년 1만5281건에서 2만5441건으로 약 1.7배 증가했다. 여성의 경우 7117명에서 9171건으로 약 1.3배 늘었다.

남녀를 비교하면 2021년 발생 환자 수는 남성이 여성보다 약 2.8배 많은 수치다.

발생 연령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10만 명당 심근경색증 발생률을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40대 60.5건→50대 143.1건→60대 229.5건→70대 315.8건→80대 467.4건으로 50대에 들어 급격하게 환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40대 6.1건→50대 17.4건→60대 50.5건→70대 130.7건→80대 276.8건으로 70대부터 환자가 크게 늘었다.

이는 치명률에도 영향을 미쳤다. 심근경색증 발생 이후 1년 이내 사망자 분율인 '1년 치명률'을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2021년 13.1%였지만 여성은 24.1%로 남성보다 11%p 높았다.

질병청 관계자는 "심근경색증 발생 후 1년 이내 사망자의 26.7%가 65세 이상"이라며 "남성은 장년층에서, 여성은 고령층에서 심근경색증 환자 비중이 높은 것이 치명률 격차의 주원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2011~2021년 뇌졸중 발생 추이. (질병청 제공)
2011~2021년 뇌졸중 발생 추이. (질병청 제공)

뇌졸중 발생 건수도 10년 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9412건에서 2021년 10만8950건으로 약 9.5% 증가했다.

이 기간에 남성 환자는 5만 2461건→6만 907건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4만 7077건→4만 8043건으로 소폭 늘었다.

뇌졸중도 연령대가 높을수록 발생률이 높았다. 10만 명당 뇌졸중 발생률을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40대 97.8건→50대 253.9건→60대 508.3건→70대 936.3건→80대 1695.2건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40대 55.4건→50대 111.7건→60대 238.4건→70대 627.6건→80대 1413.9건이었다.

뇌졸중 1년 치명률은 2021년 19.3%로 나타났다. 남성은 17.8%, 여성은 21.1%로 여성이 남성보다 3.3%p 높았다.

치명률은 80세 이상이 35.1%로 가장 높았고, 70~79세(18%), 0~19세(12.7%)가 뒤를 이었다. 또한 65세 이상 연령대에서 뇌졸중 발생 후 1년 이내 사망자가 30.6%에 이르렀다.

질병청 관계자는 "심근경색증 및 뇌졸중은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중증 질환으로 타 질환보다 건당 의료비가 많이 들고, 생존한 경우에도 후유증으로 심각한 장애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질병 부담이 큰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속한 응급의료 체계와 권역별로 중증 심뇌혈관질환 관리체계가 확보되어야 질환 발생 시 적절한 의료기관으로 빠른 이송과 응급대처가 가능해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심뇌혈관질환 정책의 수립 및 평가, 보건의료자원 투입 우선순위 설정 등에 이번 분석 통계가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매년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통계 산출과 관련 분야 연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sssunhu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