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CBS 예측 "한국-우루과이전에서 대회 3번째 이변 일어날 수도"

벤투호,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
"한국의 빠른 공격, 우루과이 느린 수비 공략할 것"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2-11-24 14:32 송고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2.1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미국 매체 CBS가 한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처럼 대이변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CBS는 24일(한국시간) '월드컵 이변 경보: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패배 이후 포르투갈, 우루과이, 네덜란드가 경계해야 하는 이유'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매체는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이변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이틀 연속 이변이 나오면서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대회가 됐다. 22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23일에는 일본이 독일을 제압했는데 스코어는 모두 2-1이었다"면서 "대회 3번째 이변이 펼쳐질 수 있을 텐데 우루과이와 포르투갈, 네덜란드가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 있는 팀"이라고 전했다.

CBS는 우루과이-한국전, 포르투갈-가나전, 네덜란드-에콰도르전을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우루과이는 월드컵 통산 2차례(1930·1950년) 우승한 강호로 FIFA 랭킹에서도 14위에 올라 한국(28위)보다 14계단이 높다. 전성기 시절 세계적 기량을 펼친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 디에고 고딘, 마르틴 카세레스 등 베테랑 선수들도 뛰고 있다.

루이스 수아레스를 비롯한 우루과이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르살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CBS는 우루과이 멤버들이 너무 노쇠해졌다고 꼬집었다.

매체는 "우루과이는 남미지역 예선 탈락 위기에 몰리자 디에고 알론소 감독으로 교체했고, 결국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 9월 평가전에서는 이란에 0-1로 졌다. 6월에는 미국과 지루한 공방 끝에 0-0으로 비겼는데 창의적 플레이를 거의 펼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루과이에는 수아레스와 고딘, 카세레스 등 대표팀 은퇴했을 것 같은 선수들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손흥민을 보유한 한국은 훈련으로 잘 조직된 팀으로 빠른 공격을 펼쳐 우루과이의 느린 수비를 무너뜨릴 수 있다. 우루과이가 (아르헨티나, 독일) 다음으로 몰락한다고 해도 놀라지 말라"고 덧붙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한편 CBS는 우루과이와 함께 의외의 일격을 당할 수 있는 후보로 꼽은 포르투갈과 네덜란드에 대해서도 두 팀의 불안요소를 지적했다.

매체는 "포르투갈이 그동안 월드컵과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에서 얼마나 고전했는지를 기억해야 한다"면서 "네덜란드 역시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세네갈을 2-0으로 이겼으나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부상으로 대회에 불참한) 사디오 마네가 뛰었다면 경기 양상은 달랐을 것"이라고 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