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현대건설, 여의도 한양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수주

"한강변 초고층 권역을 이어갈 하이퍼엔드 랜드마크"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3-26 14:02 송고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 조감도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 조감도

현대건설(000720)이 '여의도 한양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의 수주에 성공하며 2024년 도시정비 수주 행진을 계속했다.
KB부동산신탁은 지난 23일 여의도 한양증권빌딩 3층 한마음홀에서 개최된 '여의도 한양아파트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전체회의'에서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소유주 총 587명 중 548명이 참석했으며, 현대건설은 314표를 득표해 경쟁사를 제치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사업지는 종전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이 상향 조정돼 용적률 600%를 적용받으며, 금융 중심지에 인접한 만큼 금융시설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화‧고급화된 주거지가 조성된다.

여의도 내에서도 중심부에 위치하며 특히 아파트 중에서는 최초로 단지 내 역이 들어오는 역품아 단지로, 지하철역과 이어지는 보행 통로가 단지에 자리 잡아 최고 수준의 대중교통 접근성도 지닌다.
현대건설은 고급 주거지의 대표 브랜드 '디에이치'의 압도적인 상품성과 재건축 사업 역사상 최고의 사업조건인 동일평형 입주 시 모든 세대 100% 환급이라는 제안으로 소유주들의 자산 가치를 높이고 이익을 극대화할 것을 강조했다.

또 지난 13일에는 전체회의에 앞서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사업지를 둘러보며 여의도 한양아파트를 명실상부 여의도 최고의 랜드마크로 건설할 것을 강조하고 '내 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총력을 다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대표이사가 경쟁이 진행 중인 사업지를 직접 방문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로 현대건설이 여의도 한양아파트 수주를 위해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도 따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향후에도 진정성 있는 태도로 다가가는 한편, 당사 브랜드의 높은 선호도와 도시정비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미래주거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사업 수주로 1조 4522억 원의 수주를 기록했으며, 올해 시공사 선정이 예정된 송파 가락삼익맨숀 재건축사업, 한남4구역 재개발사업, 신반포2차 재건축사업 등 서울 핵심지역에서의 수주가 예상된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