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국감브리핑]소상공인 지원사업에 64조원 투입했지만…경영악화 심화

대출잔액 960조원, 폐업 37만명, 구직급여 99억원 기록
정운천 의원 "소상공인 회복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시급"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2-10-06 09:17 송고
24일 서울시내 한 은행 영업점을 찾은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2022.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회복을 위한 지원사업에 3년 동안 64조원의 예산이 투입됐지만 대출잔액, 폐업 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된 2020년부터 3년 동안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회복을 위한 지원사업에 약 64조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올해 8월말 기준 사업별 지급 금액은 △재난지원금 52조8122억원 △손실보상금 6조9000억원 △긴급융자 3조9587억원 △재도전장려금 487억원으로 총 63조7196억원이다.

소상공인들의 일상회복을 위한 재난지원금 사업은 △새희망자금 2조7633억 원(251만개사) △버팀목자금 4조2181억원(301만개사) △버팀목자금플러스 4조8413억원(291만개사) △희망회복자금 4조2423억원(190만개사) △방역지원금 3조5249억원(353만개사) △2차방역지원금 10조6972억원(365만개사) △손실보전금 22조5,251억 원(371만개사) 등 3년 동안 7차례에 걸쳐 총 52조8122억원이 지급됐다.

정부의 방역지침 이행으로 인해 발생한 소상공인들의 손실 규모에 맞춰 지급하는 손실보상금은 △1차 2조1000억 원(74만9000개사) △2차 2조원(82만7000개사) △3차 2조8000억원(71만2000개사) 등 총 6조9000억원을 2021년 10월부터 3차례 지급했다.

아울러 소상공인들의 자금애로 해소를 위한 긴급융자지원 사업은 3조9587억원, 폐업 소상공인들의 재기를 위한 재도전장려금은 2022년 7월부터 487억원을 지급했다.

소상공인들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총 64조 원이라는 예산을 투입했지만 사업부진, 폐업, 대출 잔액 증가 등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시작된 이후 자영업자들의 대출 잔액 및 차주 수 현황을 보면 △2020년 1분기 700조원(195만7000명) △2021년 1분기 831조8000억원(245만6000명) △2022년 1분기 960조7000억원(297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인 2019년 1분기(636조4000억원, 180만9000명) 대비 올해 1분기 대출잔액은 50% 증가했고 차주 수는 64%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사업 부진 등으로 인해 폐업한 자영업자는 △2019년 35만3436명 △2020년 35만6865명 △2021년 37만4942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폐업 이후 지급되는 구직급여 수급자 및 지급액은 △2019년 1166명, 38억6800만원 △2020년 1495명, 72억1200만원 △2021년 2056명, 99억3200만원으로 증가했다.

정운천 의원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해 소상공인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었고 정부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소상공인들의 사정은 좀처럼 나아지질 못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일상회복을 위한 보다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