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이견 적절히 처리", 기시다 "밝은 미래 열자"…회담 시작(종합)

기시다 "밝은 중·일 관계의 미래 열 수 있도록 힘 모으고파"
시진핑 "공동 이익에 집중해 적절히 이견 처리해야"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 대해 보도한 NHK 보도 화면 갈무리. 2023.11.17/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 대해 보도한 NHK 보도 화면 갈무리. 2023.11.17/

(베이징·서울=뉴스1) 정은지 특파원 권진영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6일(현지시간) 1년 만에 중·일 정상회담을 열었다.

NHK에 따르면 시 주석은 기시다 총리에게 "당신과 재회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하며 올해가 중·일 우호조약 체결 45주년이라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지난 45년간 양국 관계는 비와 바람을 만나기도 했지만 전반적인 발전 모멘텀을 유지하고 지역의 평화와 발전을 촉진하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시 주석과는 지난해 정상회담에서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 구축이라는 큰 방향성을 확인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선조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다음 세대를 위해 보다 밝은 중·일 관계의 미래를 열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싶다"며 "그러기 위해서라도 대국(大局)적인 관점에서 솔직한 의견 교환을 기대하겠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중·일은 유구한 역사와 미래를 공유하는 이웃 국가로서 공존 번영해 지역과 국제사회를 이끄는 대국(大國)으로서 세계 평화에 공헌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현재 국제 정세는 혼란스럽고 위험 요인이 지속 발생하고 있다"며 "평화 공존, 우호, 상호이익 협력, 공동 발전은 중일 양국 국민의 기본 이익에 부합하는 올바른 방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측은 역사의 대세를 파악하고 시대의 흐름에 순응하고 공동의 이익에 집중하며 이견을 적절하게 처리해야한다"며 "전략적 호혜관계의 위치를 재확인하고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오키나와현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문제를 포함해 동중국해 정세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재차 전하고, 중국 당국에 구속된 일본인의 조기 석방을 촉구할 방침이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이후 실시된 일본산 수산물을 전면 수입 조처 폐지도 요구할 전망이다.

realkwo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