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만 3번'…변성환 U17 감독 "최종전에선 우리에게도 운이 따르기를"

U17 월드컵서 미국 이어 프랑스에도 패
18일 부르키나파소와 최종 3차전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변성환 감독이 손뼉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11.15/뉴스1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변성환 감독이 손뼉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11.15/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U17(17세 이하) 대표팀을 이끄는 변성환 감독이 "이번 월드컵에서 유독 골운이 따르지 않는다. 최종전에선 우리에게도 운이 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간) 2023 인도네시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프랑스에 0-1로 패했다.

지난 1차전서 미국에 1-3으로 졌던 한국은 이로써 2연패를 기록, 조 2위 진입은 불가능해졌다. 한국은 오는 18일 오후 9시 열릴 부르키나파소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최대한 많은 골을 넣고 승리, 조 3위 와일드카드로 16강을 노려야 한다.

한국으로선 아쉬운 결과다. 지난 두 경기 모두 내용은 좋았으나 승점을 얻지 못했다.

불운도 따랐다. 미국과의 1차전서 골대를 두 번이나 맞췄던 데 이어 프랑스전에서도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에서 날린 슈팅이 골대에 맞고 튕겨나갔다.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0:1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11.15/뉴스1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0:1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11.15/뉴스1

변 감독은 "강팀을 상대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우리 스타일을 유지하려 한 점을 높게 산다"며 선수들을 칭찬한 뒤 "다만 이번 월드컵에선 골운이 너무 없어서 속상하다. 2경기에서 골대를 3번이나 맞췄는데, 부르키나파소전에선 운이 따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자카르타에서 두 경기를 치렀던 한국은 반둥으로 이동, 부르키나파소와의 최종전에 배수의 진을 친다.

변 감독은 "프랑스전을 끝나고 상대 감독이 '한국은 정말 좋은 팀이다. 꼭 16강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내 생각도 같다. 이제는 정말 뒤가 없다. 감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부르키나파소전에서 꼭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U17 월드컵은 4개 팀씩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2위 12개 팀과 각 조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상위 4개 팀이 16강에 오른다.

한국은 현재 E조 3위이며, 각 조 3위 간 경쟁에선 최하위에 자리해 있다.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0:1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는 가운데 승리를 거둔 프랑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11.15/뉴스1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0:1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는 가운데 승리를 거둔 프랑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11.15/뉴스1

tr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