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결장' 프랑스, 무딘 창끝…네덜란드와 0-0 무승부

2경기에서 상대팀 자책 골이 유일한 득점
폴란드, 2연패로 대회 첫 조별리그 탈락 확정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  ⓒ AFP=뉴스1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4의 우승 후보 프랑스가 킬리안 음바페의 빈자리를 실감하며 무득점에 그쳤다.

프랑스는 22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라이프치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유로 2024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2경기 연속 필드골을 기록하는 데 실패했다. 프랑스는 앞서 오스트리아와의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 덕에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네덜란드는 1승 1무(승점 4‧골득실 +1‧2득점)가 되면서 프랑스를 다득점에서 앞서며 조 1위를 유지했다.

프랑스의 주장이자 에이스인 음바페는 결장했다. 오스트리아와의 경기에서 공중볼 경합 과정 중 상대 선수와 충돌, 코뼈가 골절된 음바페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음바페가 빠진 가운데 프랑스는 앙투안 그리즈만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가며 네덜란드를 압박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며 답답하게 시간을 보냈다.

오히려 네덜란드가 후반 24분 사비 시몬스의 슈팅으로 프랑스의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득점 과정에서 덴젤 둠프리스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시몬스의 득점은 취소됐다.

프랑스는 후반 30분 올리비에 지루, 킹슬리 코망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지만 네덜란드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유로 2024 첫 탈락팀이 된 폴란드. ⓒ AFP=뉴스1
유로 2024 첫 탈락팀이 된 폴란드. ⓒ AFP=뉴스1

같은 조의 오스트리아는 폴란드를 3-1로 제압, 1승 1패(승점 3)로 3위를 마크했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교체로 출전시킨 폴란드는 2연패를 당해 이번 대회 첫 번째 탈락 팀이 됐다. 폴란드가 프랑스와의 3차전에서 승리해도 승자 승 원칙에 따라 현재 3위인 오스트리아를 제칠 수 없게 돼 4위가 확정됐다.

오스트리아는 전반 9분 게르노트 트라우너의 헤더 골로 앞섰다. 전반 30분 동점 골을 내줬지만 후반 21분에 나온 크리스토프 바움가르트너의 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어 후반 33분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의 페널티킥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E조의 우크라이나는 슬로바키아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루마니아에 0-3 완패를 당했던 우크라이나는 이날 승리로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났다. 반면 벨기에를 1-0으로 꺾었던 슬로바키아는 기세를 이어가는 데 실패했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