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이탈리아 1-0 제압…2연승으로 유로 2024 16강 진출

'우승후보' 잉글랜드, 또 졸전…덴마크와 1-1

이탈리아를 꺾고 2연승을 이어간 스페인. ⓒ AFP=뉴스1
이탈리아를 꺾고 2연승을 이어간 스페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4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우승에 도전하는 스페인이 조별리그 2연승으로 16강에 올랐다.

스페인은 21일(한국시간) 독일 켈젠키르헨의 아레나 아우스샬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유로 2024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 덕에 1-0으로 승리했다.

크로아티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던 스페인은 2연승을 기록, 오는 25일 펼쳐지는 알바니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와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탈리아는 1승 1패(승점 3)로 조 2위를 마크, 크로아티아와의 최종전 결과가 중요해졌다.

전통의 강호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맞대결인 만큼 치열한 경기가 예상됐는데, 스페인이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UEFA에 따르면 스페인이 슈팅 20개, 유효슈팅 8개를 시도하는 동안 이탈리아는 슈팅 4개, 유효슈팅 1개에 그쳤다. 볼 점유율에서도 스페인이 57대43으로 앞섰다.

경기 초반부터 스페인은 특유의 짧은 패스를 활용하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여기에 양쪽 측면의 니코 윌리엄스와 라민 야말이 개인기를 통해 이탈리아의 수비를 괴롭혔다.

하지만 이탈리아에는 유로 2020 MVP 출신 골키퍼 잔루이지 돈나룸마가 있었다. 돈나룸마는 놀라운 반사신경을 선보이면서 스페인의 슈팅을 모두 막아냈다.

답답하게 시간을 보내던 스페인은 후반 10분 상대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다. 윌리엄스가 왼쪽 측면에서 넘긴 크로스를 리카르도 칼라피오리가 걷어내려다가 자신들의 골문으로 공을 넣었다. 이전까지 선방을 펼치던 돈나룸마도 어쩔 수 없는 골이었다.

이후 스페인은 추가 득점을 위해 공격을 이어갔지만 후반 25분 윌리엄스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때리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으며 1골 차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2경기 연속 졸전을 펼친 잉글랜드.  ⓒ AFP=뉴스1
2경기 연속 졸전을 펼친 잉글랜드. ⓒ AFP=뉴스1

우승후보 잉글랜드는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덴마크와의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1승 1무(승점 4)로 조 선두에 올랐지만 우승 후보에 걸맞지 않게 2경기 연속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잉글랜드는 슈팅과 유효슈팅이 각각 11개, 4개에 그치며 덴마크(슈팅 16개, 유효슈팅 7개)에 밀렸다.

잉글랜드는 전반 18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전반 34분 모르텐 히울만에게 실점,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같은 조의 슬로베니와 세르비아는 1골씩 주고 받으며 1-1로 비겼다. 세르비아는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경기 종료 직전에 나온 루카 요비치의 극적인 동점골로 패배를 면했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