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죄송, 끝나고 말하겠다"…음주운전·범인도피교사 추가 송치(종합)

구속 일주일만…양복 차림으로 경찰서 나와 호송차 탑승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장성희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와 소속사 대표·본부장이 구속된 지 일주일 만에 검찰로 송치됐다.

김 씨는 31일 오전 8시쯤 마스크를 쓰고 양복 차림으로 서울 강남경찰서를 나와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탑승했다.

김 씨는 "사고 당시 만취가 아니었다는 입장 여전한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검찰 송치 앞두고 따로 할 말 있나"는 질문에는 재차 "죄송하다"며 "끝나고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소속된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도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택시기사는 전치 2주를 진단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30일 김 씨에게 음주운전 혐의를 추가 적용하면서 위드마크 공식을 이용해 사고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3%를 넘은 것으로 추정했다. 김 씨가 사고 직전 들렀던 유흥업소 종업원 진술과 동석자 진술, 술집 내부 폐쇄회로(CC) TV 등을 토대로 경찰은 김 씨가 소주 3병 이상을 마셨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범인도피 교사 혐의도 추가 적용했다. 경찰은 사고 직후 김 씨가 매니저에게 전화해 "술 마시고 사고를 냈는데 대신 자수해 달라"고 말하는 녹음파일을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사고 은폐를 위해 김 씨의 매니저 장 모 씨에게 대리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본부장 전 모 씨는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증거인멸, 범인도피교사)를 받는다.

허위로 자수한 장 씨에게는 범인도피 혐의가 적용됐다. 다만 경찰은 장 씨가 단순히 김 씨와 소속사 측 요구에 따른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 장 씨는 이날 불구속 송치됐다.

하지만 장 씨가 경찰에 허위 자수하는 길에 술 취한 상태에서 운전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장 씨는 음주운전 혐의도 적용됐다. 당시 조수석에 탔던 전 씨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가 추가됐다.

hypar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