돔구장 지을 때까지 '잠실 주 경기장' 쓴다…최대 3만 명 이상 수용

2027~2031년 5개 시즌 동안 LG·두산 홈구장으로 사용
리모델링으로 관람석 1만 8000석 이상 조성

 잠실돔구장 실내 조감도.(서울시 제공)
잠실돔구장 실내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2027년부터 2031년까지 총 5시즌 동안 '잠실 주 경기장'이 프로야구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대체구장으로 활용된다.

서울시는 9일 잠실돔구장 건립 공사가 진행되는 약 5년간 잠실 주 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한국야구위원회(KBO), LG, 두산은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의 하나로 돔구장이 건설 됨에 따라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5차례 통합협의체(TF) 회의와 현장점검 및 실무 협의를 거치며 대체 야구장을 물색해 왔다.

특히 잠실 주 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할 경우 시설 규모와 잠실 스포츠·MICE 복합개발사업 등 주변 공사상황에 따른 관람객 동선 안전성과 관람 수용인원 등을 집중적으로 검토했다.

서울시·야구계(KBO‧LG‧두산)·관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통합협의체(TF)는 이달 2일 회의를 통해 2027년부터 2031년까지 5개 시즌 동안 잠실 주 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하기로 확정했다.

서울시는 잠실 주 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하게 됨에 따라 축구장과 육상 트랙을 KBO 매뉴얼에 맞춰 프로야구 필드로 교체한다. 일부 실내 공간은 야구장 더그아웃(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감독, 선수, 코치 등의 대기 장소), 선수지원 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경기장 좌석은 그라운드와의 거리 등 관람 여건을 고려해 내·외야를 중심으로 1~2층에 총 1만 8000여 석 규모로 조성한다. 시는 향후 모니터링 등을 통해 관람객 안전이 확인되면 주요 경기와 포스트시즌 등에는 3층 관람석까지 개방해 3만석 이상 규모로 관람석 조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양 구단과 KBO는 관람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람객 안전 관리 대책 및 운영시스템 등을 체계적으로 수립하고, 시와 협의해 관람 안전을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잠실 주 경기장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선 봉은교 방향의 서쪽 진출입로와 함께 잠실종합운동장 북쪽 부근 공사영역 조정 등으로 백제고분로 방향의 동쪽 진출입로를 추가로 확보한다.

서쪽 진출입로는 연결된 봉은교의 인도 폭을 넓히고 인근 보·차도를 정비해 보행환경을 추가 개선할 예정이다. 동쪽 진출입로는 올림픽대로 지하화 구간과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개발 사업 공사 구역 등과 구분되는 별도의 보행 전용 통로를 설치해 관람객의 안전을 확보한다.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안) 단지배치도.(서울시 제공)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안) 단지배치도.(서울시 제공)

허구연 KBO 총재는 "서울시를 중심으로 어려운 이해관계와 난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신 모든 관계자분께 야구계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KBO는 구단, 서울시 그리고 모든 관계 기관과 협력해 야구팬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잠실 주 경기장은 돔구장 건립 기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되는 곳이지만 임시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관람객들의 편의에 초점을 맞춰 조성할 것"이라며 "야구팬들의 기다림에 부응할 수 있는 잠실 돔구장 건립도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개발 사업'과 함께 신속하고 안전하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seo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