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 길거리서 아이 대변 싸게 해…상식있냐" 제주 도민 '분노'[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제주를 찾는 내국인 관광객이 줄어들었으나 국제노선 증편과 크루즈 관광의 활성화로 외국인 관광객이 그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이 급증한 가운데 제주 도민들은 위생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18일 제주 맘카페에는 '중국인들 진짜 너무합니다. 꼭 봐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중국인들이 제주로 여행 오는 건 그나마 괜찮은데 남의 나라 길거리에서 아이가 대변을 싸게 한다. 도민으로서 너무 화가 나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도보 위 심어진 가로수 옆에 쪼그려 앉은 남자아이가 바지를 내리고 대변을 누고 있다. 그 옆에는 엄마로 보이는 여성과 일행이 가만히 서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A 씨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러는 건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강아지 대변도 봉투로 다 깨끗하게 처리하고 가는데 사람 대변이라뇨. 왜 남의 나라를 더럽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횡단보도가 빨간 불인데 파란불인 것처럼 무리 지어 건너질 않나 상식선이 어디까지인지를 모르겠다"며 "혹시나 이런 중국인들 보시면 우리 모두 같이 신고해 주자"고 적었다.

그러면서 "요즘 이상한 사람 많으니 위험하게 말은 섞지 마시고, 문자나 전화 신고라도 자꾸 해야 에티켓 경고판이라도 붙여주지 않을까 싶다"고 토로했다.

당시 상황을 직접 목격했다는 누리꾼은 "태어나서 처음 보는 광경이라 한참 멍때리다가 동영상 찍었다. 모두 중국인이었고, 중국어를 몰라 영어로 뭐라고 했는데 무시하더라"라며 영상을 공유했다.

누리꾼들은 "동네 강아지도 똥 싸면 배변 봉투에 담는다. 저게 사람이냐?", "저것도 중국 문화로 봐야 하나?", "XXX 배변 훈련도 아니고 도심 한가운데서 뭐냐 저게", "미개하다",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처럼 화장실 쓰는데 돈 받는 것도 아니고 대체 왜 저러냐", "벌금 때리자", "저 나라에선 길거리에 똥 싸는 게 일상이냐" 등 경악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