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흘린 박세리 "부친 빚 갚으면 또다른 빚…이젠 책임 안 진다"

"채무 해결하면 다른 채무 올라와…아버지와 소통 없어"
"골프 유망주 꿈이 꺾일까 우려 때문에 기자회견 나와"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앞서 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 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24.6.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앞서 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 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24.6.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신은빈 기자 =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 씨(46)가 18일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아빠 채무를 모두 변제했지만 더 이상은 할 수 없는 부분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박 씨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어떤 채무도 책임지지 않겠다고 말씀드리려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박 씨는 '고소 건을 부녀 갈등과 별도로 봐야 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무관할 수는 없다"며 "가족이니까 해결할 수 있는 부분에선 조용히 해결하려고 노력했지만 채무를 한 번 해결하면 또 다른 채무관계가 올라오는 식이었다. 그러다 현재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세리희망재단 측 김경현 변호사는 "새만금개발청으로부터 새만금테마마을 국제골프학교 개발사업 참가의향서의 진위 확인 요청이 들어왔다"며 "요청을 받고 위조서류의 존재를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재단은 성질상 영리법인이 될 수 없고 영리사업을 할 수 없다"며 "박준철 씨는 재단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재단에서 어떠한 역할이나 직책도 없고 업무도 수행한 적 없다. 재단은 박준철 씨의 업무를 공유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진행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씨는 고소와 관련, "아버지와 전혀 소통하거나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며 "이 사건이 있은 후부터 전혀 대화를 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박 씨는 기자회견 중 감정이 북받치는 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눈물이 안 날 줄 알았다. 왜냐하면 화도 너무 나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 씨는 이어 "가족이 저한테 가장 컸고 그게 다인 줄 알고 (채무 변제를) 시작했다"며 "상황이 이렇게 된 건 저도 굉장히 (마음이 안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더 이상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건 확실하고 앞으로 제가 가야할 방향, 제가 할 도전과 꿈이 있어서,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려고 해서 이 자리에서 더 확실히 하고 싶었다"고 했다.

박 씨는 "박세리희망재단은 주니어대회를 개최하면서 꿈을 꿀 수 있는 유망주들에게 후원하는 재단"이라며 "이걸로 인해서 지금 꿈꾸는 유망주들에게 혹시라도 꿈이 꺾이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에 다시 한 번 강조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에 소유하고 있는 집이 경매로 나왔다는 보도와 관련해 박 씨는 "현재 경매로 나와 있지는 않다"며 "법적으로 올바르게 채무 변제를 하고 제 명의로 집을 다 인수했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hypar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