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겼다, 몸도 좋아" "홍콩 배우상"…'전두환 손자' 외모 칭찬 논란

고 전두환씨 일가의 비자금 의혹 등을 폭로한 손자 전우원씨가 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로 연행되고 있다. (공동취재) 2023.3.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고 전두환씨 일가의 비자금 의혹 등을 폭로한 손자 전우원씨가 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로 연행되고 있다. (공동취재) 2023.3.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27)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그의 외모를 칭찬해 논란이다.

전씨는 5·18민주화운동 유가족과 피해자에게 사죄하기 위해 지난 28일 미국에서 귀국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전씨 입국 직후 법원이 발부한 체포·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으며, 마포청사로 압송해 조사를 시작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씨의 체포 소식과 함께 언론 매체에서 찍은 그의 사진이 빠르게 퍼졌다.

특히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두환 손자 뭐야? 오늘 입국했는데 너무 잘 생겼다"는 글이 올라왔다. 입국 당시 전씨는 검은색 코트에 흰색 와이셔츠, 남색 넥타이 등 정장을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양손에는 수갑을 차고 있었다.

이 글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섹시하게 생겼다", "일반인이 저 정도면 정말 잘 생긴 거다. 실물 대박일 듯", "운동도 해서 몸도 엄청 좋다", "서양물 먹으면 얼굴에서 티가 난다", "유아인 기사랑 나란히 있는데 이 사람이 더 잘 생겼더라", "기사 사진 보고 놀랐다. 홍콩 배우 상이다", "묘하게 전두환 얼굴이 보인다" 등 외모를 품평했다.

일각에서는 "그래봤자 성매매에 마약 한 사람이다. 올려 치지 말자", "이 사람 방송 보니까 관심받고 싶은 사람 같던데 별걸 다 좋아한다", "정신 차려라. 죄인을 왜 찬양하냐" 등 외모 칭찬에 일침을 날렸다.

전씨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면서 "최대한 열심히 협조해 수사를 받고 나와 5.18단체 유가족과 피해자분들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