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 93.8%, 5년 후에도 수원 거주 의향"

수원시정연구원, '2023 수원서베이' 실시…시민 2041명 대상

경기 수원시 '2023 수원서베이' 자료. (수원시 제공) 2024.7.9/뉴스1
경기 수원시 '2023 수원서베이' 자료. (수원시 제공) 2024.7.9/뉴스1

(수원=뉴스1) 김기현 기자 = 경기 수원시민 10명 중 9명은 5년 뒤에도 수원시에 거주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는 시민 삶을 보다 세밀하게 파악, 맞춤형 정책을 만들기 위해 시민 대상 방문 면접조사 '2023 수원서베이'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수원시정연구원이 맡은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올해 1월 19일까지 한 달여간 18세 이상 시민 204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응답자들은 △일상 생활과 경제 상황 등 시민 삶과 실태 △소속감 및 이주계획 △시정 인식 및 기대사항 등 211개 문항에 답했다. 그 결과, 시민은 생활·보건·복지·주거·경제·교육·안전·사회환경 등 8대 영역 중 '생활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67.3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만족도가 가장 낮은 분야는 62.1점을 기록한 '사회환경'이었다. 영역별 만족도는 구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구별 가장 높은 영역은 장안구 보건환경(69.1점), 권선·영통구 생활환경(70.4점), 팔달구 주거환경(64.3점) 등으로 파악됐다.

특히 모든 구에서 일자리 정책 수요가 가장 크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 밖에도 장안구는 산업 및 경제 활성화 정책과 일상생활 지원, 권선구는 복지 정책과 보육 및 교육지원 정책, 팔달구는 주거 및 생활환경 개선 정책과 신체건강 및 보건의료 지원, 영통구는 주거 및 생활환경 개선 정책과 일상생활 지원도 필요 정책으로 뽑았다.

연령별로는 청년의 경우 주거 및 생활 안정 정책이 1순위, 일자리 정책이 2순위로 확대돼야 한다고 선택했다. 이와 달리 중·장년기는 일자리 정책과 주거 및 생활 정책 순으로, 노년기는 복지 정책과 주거 및 생활 정책 순으로 각각 꼽았다.

'5년 후에도 수원에 거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엔 응답자의 93.8%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학교·직장·사업장 위치'가 28.0%로 가장 많았고, △가족·지인 거주(20.8%), △쾌적한 자연환경(14.3%) △편리한 생활·문화·교육 인프라(14.1%) 등이 뒤를 이었다.

김성진 수원시정연구원장은 "수원서베이는 시민 삶의 영역을 심층적으로 살피기 위해 기초지자체 중에는 처음으로 진행한 사회조사"라며 "조사 결과는 시정을 운영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kkh@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