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환경단체 "환경부, 일회용품 규제 철회 규탄…원안 시행해야"

"서명운동 등 일회용품 규제 위한 활동 계속"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이 21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일회용품 규제 철회를 규탄하는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2023.11.21 ⓒ 뉴스1 박민석 기자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이 21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일회용품 규제 철회를 규탄하는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2023.11.21 ⓒ 뉴스1 박민석 기자

(경남=뉴스1) 박민석 기자 = 경남 환경단체가 환경부의 일회용품 규제 철회 방침에 반발하면서 규제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21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일회용품 사용 규제 철회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날 규탄 시위는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단체는 "지난 7일 환경부가 종이컵 규제 대상 제외, 플라스틱 빨대 및 비닐봉투의 과태료 부과 철회를 발표했다"며 "해당 품목은 지난해 11월 24일에 시행했어야 할 규제지만 1년간 계도기간을 두고 미루다 계도 종료 2주를 앞두고 규제를 철회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규제 철회에 대해 환경부는 소상공인 부담을 덜기 위한 결정이라 밝혔다"며 "그러나 규제 시행에 맞춰 준비하던 소상공인은 혼란에 빠졌고 종이 빨대 제조업체들은 생존권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회용품 규제를 원안대로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며 "규제 철회를 규탄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하는 등 일회용품 규제를 위한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pms440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