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건강정보] 눈 간지럽고 충혈…봄철 '각막염', 초기 대처 중요한 이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매년 200만명 이상 진료를 받을 정도로 환자 수가 많은 질환 '각막염'은 봄철 특히 주의해야 한다. 가려움이나 충혈, 통증 증상이 이어지면서 심할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는 각막염, 각막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 대해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전현선 교수와 알아보도록 한다.

◇ 봄철 급증하는 '각막염', 초기 증상은 가려움·눈물·통증

봄철 대기에는 미세먼지나 꽃가루 등 외부 자극 요소가 많은 탓에 3~5월 안구 질환자가 늘어난다. 외부와 맞닿는 눈의 가장 바깥 부분에서 검은 동자에 해당하는 부분이 각막이다. 혈관이 없고 투명해 우리 눈의 창문 역할로 빛을 통과, 굴절시켜 망막에 도달하게 하는 시력에 매우 중요한 조직이다. 외부 자극으로부터 안구를 보호하는 방어막 역할도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월별 각막염 환자 통계를 보면 연도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가을과 겨울철에 줄어들다가 봄을 맞는 3월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8월에 정점을 찍는 경향을 보인다. 봄철에 각막염을 주의해야 하는 이유다.

각막염은 쉽게 말해 투명한 각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각막염이 발생하면 염증으로 인해 이물감, 가려움이나 따가운 통증, 눈물 증가, 충혈, 눈부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할 경우 각막에 혼탁이 남아 시력을 저하시키거나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다.

◇ 렌즈 끼고 눈 비볐다가 상처…과도한 자외선도 주의해야

각막염이 생기는 원인은 크게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눌 수 있다. 감염성 각막염은 세균, 바이러스, 진균(곰팡이) 등 병원균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한다. 비감염성 각막염은 건성안, 자가면역질환, 알레르기, 과도한 염증 반응 등에 의해 생길 수 있다.

감염성 각막염은 대개 각막 상처로부터 유발된다. 과도하게 눈을 비비거나 눈에 들어간 이물질에 의한 각막 상처가 감염 각막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봄철 미세먼지나 꽃가루 등으로 눈이 가려울 때는 과도하게 비비면 나도 모르는 사이 각막에 상처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콘택트렌즈 착용 시 각막의 상처는 감염성 각막염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눈에 이물감이나 충혈이 있을 때는 렌즈 착용을 중단하고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각막은 물리적 자극뿐만 아니라 과도한 자외선에 의해서도 상처 입을 수 있다. 용접에 의한 자외선에 각막염이 흔하게 오는 것이 그 예이다. 환경오염으로 오존층이 얇아지면서 점점 더 자외선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에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 News1 DB
ⓒ News1 DB

◇ 초기 대처 중요…안과 가서 균 배양 검사받자

각막염이 생겼을 때는 초기 대처가 중요하다. 이상 증상을 느꼈을 때는 바로 안과를 방문해야 한다. 각막염 치료는 염증의 원인을 파악하는 일로부터 시작된다. 병원을 방문하면 눈을 최대 40배까지 확대해 자세히 볼 수 있는 일종의 현미경을 통해 전문의가 안구 상태를 세밀하게 관찰한다. 원인이 되는 균을 찾기 위해 배양검사도 한다.

균 배양검사 결과는 병원균에 따라 3일에서 2주 이상 걸리기도 한다. 따라서 진료 후 바로 광범위 항생제를 약물치료를 시작하고, 반응이 없을 경우 해당 균에 맞는 약제로 바꾼다. 만약 각막염이 심해 안구 안쪽까지 염증이 진행됐을 경우 전신 항생제 치료나 안구 내 주사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진균 각막염의 경우 약물치료에 반응이 없으면 염증이 진행되는 각막을 제거하는 치료적 각막이식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 각막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

1. 눈 비비지 않기

눈을 자주 비비면 안구 표면에 상처를 입어 각막염을 비롯한 여러 질환을 초래한다. 눈을 자주 만지고 비비는 습관이 있다면 반드시 고쳐야 한다.

2. 눈 만지기 전 손 씻기

손에는 생각보다 많은 세균이 존재한다. 손으로 눈을 만지거나 비비는 과정에서 세균이나 오염물질이 눈으로 옮겨간다. 눈을 만지기 전에는 꼭 깨끗이 손을 씻어야 한다.

3. 철저한 콘택트렌즈 관리

콘택트렌즈는 편리하고 미용적 장점을 가지지만 잘못 사용할 경우 염증을 초래할 수 있다. 렌즈는 각막에 직접 닿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세척과 소독, 보관에 신경 쓰고, 손상된 것은 바로 버려야 한다. 렌즈 착용 시간이나 사용 기간 등도 제대로 지켜야 하며, 정기적인 검진 또한 필수적이다.

4. 대기오염 심한 날 보호안경 착용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할 때 각막염이 생길 가능성이 높고, 콘택트렌즈 착용 시 불편감이 증가할 수 있어 가급적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시력이 좋은 사람도 외출 시 보호안경을 쓰면 대기오염물질로부터 자극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