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광주銀 '공동대출' 혁신 서비스로 지정…"3분기 출시 예정"

두 회사가 대출금 절반씩 부담…인뱅-지방은행 '첫 협업' 사례
트래블윌렛 '외화 포인트 주고받기'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뉴스1
/뉴스1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올해 3분기 인터넷은행 토스뱅크와 지방은행 광주은행의 '공동대출 서비스'가 출시될 예정이다. 인터넷은행과 지방은행의 첫 협업 상품 사례다.

금융위원회는 토스뱅크 및 광주은행의 '공동대출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신규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공동대출 서비스는 소비자가 토스뱅크 앱을 통해 대출을 신청하면, 토스뱅크와 광주은행이 대출금을 절반씩 분담하는 상품이다.

공동대출은 금융당국이 지난해 7월 발표한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방안'에서 은행권 경쟁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논의됐다.

토스뱅크는 앱 경쟁력을 앞세워 영업에 나서고, 광주은행은 부족한 자본력을 뒷받침하는 등 인터넷은행과 지방은행이 협업을 통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취지다.

금융위는 토스뱅크와 광주은행이 서비스 운영 과정에서 대출심사‧대출실행 등 본질적 업무를 상대 은행에 위탁할 수 있도록 특례를 부여했다.

금융위는 "은행이 대출 취급 비용을 절감하고 차주 리스크를 분산하면 소비자도 낮은 금리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접근성이 우수한 토스뱅크의 앱을 통해 광주은행의 대출까지 이용할 수 있어 이용자 편익도 증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날 핀테크 업체 트래블윌렛의 '외화표시 선불전자지급수단 주고받기 서비스'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트래블윌렛 이용자가 '트래블페이' 외화 포인트를 충전한 후 다른 이용자에게 송금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외화 포인트 보유 한도도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증액했다.

금융위는 외화 선불전자지급수단의 양도를 비금융회사에도 허용함으로써 금융사와 비금융사 간의 건전한 외환서비스 경쟁을 촉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 측면에서도 불필요한 환전 수수료가 절감되고 결제 편의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서비스 모두 올해 3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ukge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