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병원 교수들 '휴진 일시 유예'…"환자들 겪을 불편·불안 커"

"잘못된 의대 증원 정책 등 수정 없을시 '무기한 휴진' 재추진"
응답자 502명 중 절반 이상 휴진 지지에도 '일시 유예‘ 결정

'25일 오후 한 대학병원에서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5일 오후 한 대학병원에서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강승지 기자 = 서울대의대가 무기한 휴진을 중단한 데 이어, 가톨릭대의대와 성균관대의대도 집단휴진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일정 기간 이상 휴진을 하게 되면 환자들이 겪을 불편과 불안감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성균관대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5일 오후 6시부터 온라인 회의를 진행한 후 "삼성병원 교수들은 현 의료 사태의 심각성에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도 환자들과 국민을 위한 고뇌 끝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교수 설문조사 응답 결과 절반 이상의 충분한 휴진 지지가 있었음에도 일정기간(일주일 또는 그 이상)의 휴진을 시작하는 조치를 일시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전공의, 학생 또는 의대 교수에 대한 부당한 처벌, 잘못된 의대 증원 정책과 의료정책의 수정 등이 없을 시 불가피하게 전면적인 무기한 휴진을 추진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지난 20일부터 전날(24일)까지 교수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800명의 교수 중 502명의 교수가 설문조사에 응답했다고 밝혔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의 교수는 일주일 또는 그 이상의 휴진에 찬성했다고 덧붙였다.

설문조사에서는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의대증원 및 필수의료패키지 정책에 대한 비판, 전공의와 학생에 대한 부당한 행정명령, 의대교수에 대한 부당한 수사 진행에 대한 비판의견이 나왔다.

비대위는 "전공의, 의대생이 여전히 복귀하지 못하고 있음은 분명히 온전하게 정부에 그 책임이 있다"며 "정부는 하루 속히 잘못된 의대증원 정책과 의료정책을 올바른 방향으로 선회하고, 전공의, 학생 또는 의대 교수에 대한 부당한 처벌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최근 서울의대 교수들에 대한 부당한 경찰 수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휴진을 결의했던 서울대, 연세대, 울산대 교수들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자들을 걱정하여 휴진을 중단키로 결정하게 된 서울대 교수들의 결정 역시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휴진 시작을 유예하기로 결정한 가톨릭대 교수 비대위의 결정을 깊이 공감하고 존중한다"며 "성대의대 교수들은 동료 의대 교수들과 함께 의료정책의 주체로서 의료 정책 수립을 위해 여러 대학과의 연대, 공동 학술 행사 참여 등을 통해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주 40시간/52시간 근무 준수, 대학의 편법적 강의 요청 거부, 복지부/교육부 정책 자문 요청 무대응, OECD 평균 진료 준수 등의 의견이 오고갔다.

비대위는 정부를 향해 "정부는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요구사항을 진지하게 검토하여 무한한 책임감을 갖고 올바른 방향으로 선회하기를 요청한다"며 "정부는 말로만 대화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의료계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전공의, 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및 처분 취소 △필수의료 정책피키지의 쟁점 사안 수정 및 보완 △의대정원 증원안 재논의 △의대생 8대 요구안 및 전공의 7대 요구안 전면 수용 등을 요구했다.

rn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