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성맨' 박병호 "오늘 하루 붕 떠 있는 기분…새로운 환경 잘 적응할 것"

KT서 좁아진 입지에 방출 요청…"불화설은 억측"
키움전 6번 DH 선발 출격…"기대만큼 잘 하겠다"

(대구=뉴스1) 문대현 기자 | 2024-05-29 17:13 송고 | 2024-05-29 17:26 최종수정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이적 소감과 각오를 밝히고 있다. 박병호는 삼성 등번호 59번을 받았다. 2024.5.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이적 소감과 각오를 밝히고 있다. 박병호는 삼성 등번호 59번을 받았다. 2024.5.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년간 몸담았던 KT 위즈를 떠나 삼성 라이온즈로 전격 트레이드된 거포 박병호(38)가 좋은 활약으로 삼성 팬들의 기대를 충족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박병호는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오늘 하루 내내 붕 떠 있는 기분이다. 어젯밤 대구로 내려올 때부터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며 "이제 어느 정도 나이가 있다 보니 이적에 대해 걱정도 되지만 내가 잘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KT는 전날(2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을 마친 후 삼성에 박병호를 내주고 오재일(38)을 받는 1대1 트레이드 사실을 공개했다.

올 시즌 초반 성적 부진으로 입지가 좁아진 박병호는 KT 구단에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고, KT 구단이 타 구단과 트레이드를 추진한 끝에 삼성과 합의에 이르렀다.

박병호는 "트레이드는 4월부터 KT 구단과 얘기가 오갔던 부분이다. 그러나 카드가 잘 맞춰지지 않았다. 그동안 구단도 계속 나를 벤치에 두는 게 편치 않았을 것"이라며 "나도 이렇게 계속 KT에 있다가는 깔끔하게 마무리가 되지 못할 것 같아 최근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이강철 감독님께서 만류하셨고 구단에서 다시 트레이드를 추진해서 삼성으로 오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 과정에 대해 나에 대해 부정적인 기사들이 나온 것을 확인했다"며 "그러나 그것은 오해다. KT와는 잘 마무리했다. 어제 KT-두산전이 끝나고 잠실에서 선수단과 감독님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고 삼성에서 잘하라고 좋게 격려해 주셨다"고 강조했다.

오재일과 1대 1 맞트레이드를 통해 KT에서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몸을 풀고 있다. 2024.5.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오재일과 1대 1 맞트레이드를 통해 KT에서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몸을 풀고 있다. 2024.5.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우타 거포가 부족한 삼성은 통산 383홈런을 기록한 박병호를 영입하면서 타선의 좌우 밸런스를 맞췄다.

삼성은 타 구장에 비해 펜스 거리가 짧은 라이온즈파크 특성상 박병호가 월등한 홈런 생산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병호는 "여기 와서 보니 나와 연령대가 비슷한 동료들도 꽤 있고, 이전 팀에서 같이 뛴 선수들도 있다. 이종열 단장님과도 선수 생활을 함께했었다"며 "대구구장의 기운도 나쁘지 않다. 또 최근 젊은 선수들이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삼성에서의 생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병호는 또 "나나 KT로 간 (오)재일이나 모두 선수 생활이 얼마 남지 않았다. 재일이와 연락하면서 새 팀에서 좋은 모습으로 잘 마무리하자고 서로 격려했다"며 "새로운 지역과 새로운 팀에서 뛰게 됐는데 이 모든 것이 프로 선수의 숙명이다. 내가 잘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각오를 다졌다.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병호는 삼성 등번호 59번을 받았다. 2024.5.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삼성으로 이적한 박병호가 29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병호는 삼성 등번호 59번을 받았다. 2024.5.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날 박병호는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최근까지 KT에서 경기를 많이 나가지 못해 경기 감각이나 자신감이 다소 떨어진 상태지만 박진만 감독은 박병호의 기량을 믿고 선발 출전을 지시했다.

박병호는 "사실 곧바로 선발로 경기에 나서는 것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감독님께서 '두려워하지 말라'고 좋은 말을 해주셨다"며 "라이온즈파크 벽화에 국민타자(이승엽)가 계시는데 나도 잘 적응해서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