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1회 5개' 자가진단 키트 구매제한 3월까지 연장…2.1억개 공급

윤창렬 국무1차장 주재 신속항원검사키트 수급 대응 TF 회의
현재 민간 수급 안정화 추세…온라인 가짜키트 판매 여전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2022-02-23 19:42 송고 | 2022-02-24 09:08 최종수정
22일 서울 구로구 서울항동유치원에서 원생들이 선생님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를 지급받고 있다. 교육부는 새 학기부터 전국 유·초·중·고등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해 선제 검사에 나선다. 2022.2.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정부는 3월 5일까지로 예정된 신속항원검사(자가진단) 키트 유통개선조치 종료 시한을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윤창렬 국무1차장 주재로 '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 대응 TF' 회의를 열고 긴급 유통개선조치 진행상황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매점매석과 폭리 등 불공정행위 차단을 위해 검사키트의 판매가격을 제한하고, 1회 구입수량을 5개로 제한하는 등 유통개선 조치를 시행했다.

정부는 조치 후 현재 검사키트 공급 초기 빈발했던 사재기와 폭리 등 시장 교란행위나 전국적 품귀현상이 없어지고 민간 수급이 안정화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아직 온라인상 가짜키트 판매와 여러 판매점을 통한 다량구매 등 불법행위가 남아 있어 지속적인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정부는 아울러 검사키트의 원·부자재 수급 현황 점검, 생산업체의 애로사항 해소 등 지원, 신규제품 허가 등 생산 확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도 병행해나갈 예정이다.

정부에 따르면 다음달 신속항원검사 키트는 약 2억1000만개가 생산·공급될 예정이다.

공공분야에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는 선별진료소와 어린이·초중고 학생 및 교직원, 임신부·기초생활수급자·중증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1주에 1~2개 등 제공하는 등 약 1억 1000만개 키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민간 분야에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상황에서 매주 약 2000만개 수준 물량을 편의점과 약국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다.


hy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