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올해도 옥토버페스트 없다'…코로나로 뮌헨 맥주축제 취소

"축제 이후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시작될 위험"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2021-05-04 08:34 송고
옥토버페스트.©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독일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세계 최대 맥주축제를 취소한다고 발표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AFP통신은 마르쿠스 죄더 독일 바이에른 주 총리의 3일(현지시간) 발표를 인용해 뮌헨에서 매년 9월 말부터 10월 초까지 약 2주간 열리는 옥토버페스트 축제가 올해도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죄더 총리는 이날 디터 레이터 뮌헨 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축제 기간동안 사람들이 한 장소에 몰리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같은 방역지침을 지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축제 이후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시작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자랑하는 이 축제의 브랜드 가치가 훼손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우리는 당분간 좁은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축제나 행사들은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날때까지 연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죄더 총리의 축제 취소 발표는 독일 내 최근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코로나19 감염률은 낮아지며 방역지침을 완화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지난해 11월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봉쇄 조치를 실시해 식당, 술집, 호텔 등이 모두 장기 휴업에 들어갔던 독일은 지난 4월 이를 완화하는 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가 100명 미만인 지역은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에 한해 식당, 영화관 등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죄더 총리도 앞서 바이에른 주에서 다음주부터 같은 조치를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5월 말 화이트선(성령강림대축일) 연휴 기간동안 호텔 등 숙박시설도 정상 영업할 예정이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민속 축제이자 맥주 축제인 옥토버페스트는 매년 9월 15일 이후에 돌아오는 토요일부터 10월 첫째 일요일까지 16~18일간 지속된다.

전 세계에서 옥토버페스트를 즐기기 위해 몰려드는 방문객은 매년 평균 600만 명에 달한다. 1810년 시작돼 올해로 211주년을 맞이한 이 축제는 지금까지 총 26차례 취소됐다.

독일 카셀시에서 지난 3월 코로나19 봉쇄조치에 반발해 2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거리로 나섰다. © AFP=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