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日언론 "朴대통령 개각으로 국면전환 시도, 효과는…"

"여론 진정 가능성 낮아…국회 동의 여부 불확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6-11-02 17:20 송고
박근혜 대통령(청와대 제공) © News1

일본 언론들은 2일 박근혜 대통령의 개각 단행에 대해 '최순실 스캔들'로 궁지에 몰린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하면서도 그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NHK는 박 대통령이 이날 개각에서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김병준 국민대 교수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인물임을 들어 "박 대통령이 정치적 궁지에 처한 가운데 야당에 가까운 인물을 총리로 기용함으로써 (최순실씨 의혹에 따른) 자신에 대한 비판을 누그러뜨리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최씨의 국정개입 의혹으로 정권 최대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야당 측의 이해를 얻을 수 있는 인물을 기용해 난국을 극복하려는 게 박 대통령의 생각인 것 같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아사히신문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연일 최저치를 갱신하고 있음을 들어 "개각으로 여론이 진정될 가능성이 낮다"며 "(한국의) 정치적 혼란은 계속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아사히는 "한국 여론의 비난은 박 대통령의 불투명한 국정운영에 집중돼 있다"며 "박 대통령의 측근 각료가 더 경질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요미우리신문은 개각 발표 뒤 한국 야당들이 총리 후보 지명에 앞서 '사전협의가 없었다'는 등의 이유로 반발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김병준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동의 여부가 불확실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지지통신도 "한국 야당이 (이번 인사에) 반발해 국회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할 태세여서 (김 후보자의) 조기 인준이 어려울 것 같다"고 예상했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한국 국회에선 여야 합의로 '거국 중립 내각'을 구성하자는 요구가 많았지만, 박 대통령은 정권의 구심력을 유지코자 새 총리 등 내각 개편을 스스로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4년 여객선 '세월호' 침몰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이른바 '7시간 행적' 논란을 보도했다가 검찰 수사를 받은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산케이신문 사회부 편집위원(당시 서울지국장)은 이날 기명 칼럼에서 "최순실씨의 검찰 구속을 계기로 한국 내 분위기가 대통령 책임 추궁이란 기본 축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한국 신문 특파원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 정권과 검찰이 사건의 막을 내리려는 움직임을 시작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가토 위원은 최씨의 기밀문서 열람 및 국정개입 의혹에 대해 "문서를 받은 쪽과 넘겨준 쪽 모두가 수사대상이고, 국정에 개입한 사람과 개입시킨 사람 모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게 보통"이라며 "문제의 본질은 대통령과 40년 지기 친구 간 '공범 관계'를 해명하는 데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