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금감원, 가상자산 감독국·조사국 신설…불공정거래 집중 단속

내년 7월 가상자산 이용자보호법 대비 시장 질서 확립 목적
감독국이 가상자산 총괄…조사국은 불공정거래 집중 모니터링

(서울=뉴스1) 박현영 기자 | 2023-11-29 12:03 송고
금융감독원 가상자산 전담조직 신설안.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가상자산 전담조직 신설안.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이 가상자산(암호화폐)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내년 7월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법' 시행에 앞서 시장 질서를 확립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29일 금감원은 가상자산 시장 성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가상자산감독국'과 '가상자산조사국'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 7월 시행되는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법에 대비해 시장 질서를 미리 확립하고, 이용자를 보호하겠다는 방침이다.

가상자산감독국은 가상자산을 총괄하는 부서로, 가상자산사업자 감독·검사, 시장 모니터링 및 제도개선 등을 담당한다. 또 가상자산 관련 규제 체계 정착과 시장 안정을 도모할 예정이다.

가상자산조사국은 불공정거래 조사 등을 통해 시장 교란 행위를 집중 단속하기 위한 부서다. 불공정거래로 인한 시장질서 문란과 이용자 피해를 방지하는 게 핵심이다.
    
금감원의 이 같은 조직개편은 가상자산 시장 감독에 대한 금감원의 역할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간 당국에서는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가상자산 시장 감독을 주로 맡아왔다.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디지털자산연구팀만을 운영하며 주로 가상자산 입법 지원, 시장 연구 및 모니터링을 맡아왔다. 하지만 이번 부서 신설로 가상자산 시장에서 금감원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가상자산감독국장은 이현덕 현 금융투자검사2국 팀장이 맡는다. 또 가상자산조사국장은 문정호 현 회계감리1국 팀장이 맡게 된다.


hyun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