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제주곶자왈과 지하수의 '상호관계'는?…10월 곶자왈심포지엄

10월6일 김만덕기념관서 개최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2023-09-24 16:21 송고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와 제주지하수학연구센터․제주대학교 대학원 지하수학협동과정은 10월6일 김만덕기념관에서 '2023 곶자왈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뉴스1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와 제주지하수학연구센터․제주대학교 대학원 지하수학협동과정은 10월6일 김만덕기념관에서 '2023 곶자왈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뉴스1

제주의 독특한 지질구조인 곶자왈과 제주지하수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심포지엄이 열린다.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와 제주지하수학연구센터․제주대학교 대학원 지하수학협동과정은 10월6일 김만덕기념관에서 '2023 곶자왈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곶자왈과 지하수, 제주의 공유자원'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수리지질학적으로 상호 밀접하게 연결된 곶자왈과 지하수의 상호작용을 밝히기 위한 조사·연구 방향에 대한 토론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게 된다.

이강근 서울대 교수는 '기후위기 시대의 제주지하수 관리'를 주제로 기조강연한다.
기조강연에 이어 고기원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 연구소장은 '곶자왈지대의 선행 지질연구 고찰과 향후 과제'를, 최윤호 제주지하수연구센터 전문연구원은 '하와이섬과 제주도의 투수성 지질구조 비교 연구'를, 고은희 제주대학교 교수는 '환경추적자를 이용한 제주지하수의 질산염 오염 과정 이해'를 주제로 각각 발제한다.

주제 발표 이후에는 곶자왈지대의 지질과 지하수에 대한 향후 조사·연구방향에 대한 토론이 이어진다.

심포지엄을 마련한 김범훈 제주곶자왈공유화 재단 이사장은 "곶자왈과 지하수는 결코 분리할 수 없는 제주의 귀중한 공유자원이지만, 그동안 곶자왈과 지하수의 수리지질학적 상호작용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연구가 미흡했다"며 "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고, 향후 추진방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제주 곶자왈 숲길. 곶자왈은 제주도 화산활동 중 분출한 용암류가 만들어낸 불규칙한 암괴지대로 숲과 덤불 등 다양한 식생을 이루는 곳이다/뉴스1 © News1 © News1 고동명 기자
제주 곶자왈 숲길. 곶자왈은 제주도 화산활동 중 분출한 용암류가 만들어낸 불규칙한 암괴지대로 숲과 덤불 등 다양한 식생을 이루는 곳이다/뉴스1 © News1 © News1 고동명 기자

한편 곶자왈은 제주도 화산활동 중 분출한 용암류가 만들어낸 불규칙한 암괴지대로 숲과 덤불 등 다양한 식생을 이루는 곳이다.
북방한계 식물과 남방한계 식물이 공존하고 빗물이 지하로 스며들어 지하수를 생성하는 등 제주 생태계의 보고로 인식되면서 '제주의 허파'로 불린다.

2015년 8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6년 7개월 동안 진행한 곶자왈 실태조사 용역 결과에 따르면 도내 곶자왈 면적은 모두 95.1㎢다.


ks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