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 간 질환' 국내 첫 확인

간기능 이상 없던 57세 여성, 백신 1차접종 후 전신쇠약 증세…간수치 상승
면역세포인 T세포로 인한 간 중복증후군…"백신 후 간 질환 주의 관찰해야"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2-08-01 15:29 송고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보건소에서 어르신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2.7.1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성필수 교수와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이순규 교수팀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환자에서 자가면역 간 질환이 발생한 사실을 국내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성모병원측이 1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간장(肝腸)학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 '간장학 저널'(Journal of Hepatology, 인용지수 30.1)에 게재됐다. 

앞서 올해 4월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연구팀은 동일 학술지에 "코로나 백신 이후 이에 대한 특이 CD8+ T세포가 간손상을 유발하며, 이로 인해 자가면역 간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획기적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성모병원의 연구 결과는 이 독일 연구를 뒷받침하는 국내 첫 사례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간염과 원발성 담즙성 담관염이 동시 발생하는 '간 중복증후군'은 세계 최초 보고다. 

연구팀에 따르면 기저질환이나 술, 간 질환 약을 복용한 이력이 없는 57세 여성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2주 후 전신쇠약감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간 수치들이 평상시 정기 건강검진보다 상승한 점이 확인돼 그 원인을 찾기 위해 A, B, C, E 간염과 거대세포 바이러스(cytomegalovirus), 단순 헤르페스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 1,2형 등의 바이러스성 간염 검사를 진행했지만 음성이었고, 간 초음파에서도 특이소견은 없었다.

반면 자가항체 검사에서 항핵항체 양성, 항미토콘드리아 항체 양성을 보여 간 중복증후군을 포함하는 자가면역 간 질환이 의심됐다. 이에 진단을 위해 진행한 간 조직 생검 결과 면역세포인 T세포가 간문맥에 집중되며 침윤을 일으키고 간 조직을 괴사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더불어 자가면역 간 질환의 세부질환인 자가면역성 간염과 원발성 담즙성 담관염이 동시에 진행되는 간 중복증후군임을 확인했다.

이에 고용량 우르소데옥시콜산(UDCA)을 포함하는 적절한 치료 후 2주만에 환자는 정상 간수치로 회복됐다.

이순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백신 접종 후 면역반응에 의한 간 손상, 간기능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기전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했다"며 "환자 진료시에 자세한 문진과 검사를 통해 이를 감별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필수 교수는 "백신 접종 후 간 중복증후군에 대한 국내 최초 보고로, 면역반응과 면역 간질환에 대한 주의 깊은 관찰과 확인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성필수 교수(왼쪽)와 인천성모병원 이순규 교수© 가톨릭의대



ungaung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