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티코 "나토 美동맹들, 바이든 재선 가능성에 강한 우려 표명"

20명의 나토 회원국 고위당국자들과 인터뷰한 내용 보도
일부 당국자는 "민주당 모든 옵션 고려해야" 목소리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4.07.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4.07.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9~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창설 75주년을 맞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나토 회원국 고위 당국자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와 건강, 재선 승리 능력 등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7일 20명의 나토 회원국 고위 당국자들의 전언을 인용, 많은 동맹은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참패했던 지난달 27일 TV토론 훨씬 이전부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유보하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나토 회원국 고위 당국자들은 지난달 27일 TV토론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누르고 세계 초강대국을 이끌기엔 너무 허약한 상태일 수 있다는 좌절감과 두려움으로 반응하는 등 우려가 더 커졌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한 유럽 나토 회원국 당국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나이가 많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며 "우리는 그가 승리하더라도 4년 더 살아남을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유럽연합(EU) 당국자는 "우리 모두는 트럼프를 다시 상대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바이든이 연임하기를 원하지만, 정말로 안심이 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나토 회원국 당국자는 "트럼프가 복귀할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자신의 방어에 대해 더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나토 회원국 당국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승리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며, 민주당이 대선후보 교체까지도 검토해야 한다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정권교체 전 이 매체와 인터뷰했던 한 영국 고위당국자는 "민주당 기부자들이 제발 정신을 차리고 바이든 대통령을 사퇴시켜 유권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후보가 나설 수 있도록 할 수 있겠느냐"라고 이 매체에 직설적으로 물었다고 한다.

EU의 한 고위 외교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선거운동을 추진하고 계속 활동하는 것은 그에게 매우 힘든 일일 것 같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대체자를 내세울지 여부는 민주당에 달려 있지만 민주당은 "모든 옵션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 컨설팅 업체 유라시아 그룹의 이안 브레머 회장은 많은 주요 7개국(G7)과 유럽 지도자들로부터 바이든의 상태에 대한 우려를 직접 들었다고 폴리티코에 전했다.

브레머 회장은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가장 중요한 주제"라며 "그러나 바이든에 대한 우려와 트럼프에 대한 유럽인들의 공황 상태는 점점 더 실질적인 대화를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기간을 동맹 및 파트너 국가 정상들에게 재선 도전에 나선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건히 하고, 승리에 대한 일정 부분 확신을 심어주면서 최근 TV토론 이후 불거진 후보사퇴론을 잠재우는 계기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폴리티코도 "이제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카운터파트들에게 자신이 (재선) 싸움을 위한 준비가 돼 있을 뿐만 아니라 정치적 위기를 극복하고 그 싸움에 계속 남아 있을 것이라고 설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바이든 대통령은 9일부터 11일까지 이어지는 정상회의에서 자신의 리더십 기술과 체력을 공개적으로 적극 과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9일 나토 창설 서명지인 멜론 대강당에서 열리는 기념행사에서 연설을 한 데 이어 10일엔 나토 정상회의를 주재한다. 당일 저녁엔 정상들을 백악관에 초청해 만찬을 개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에도 각종 회의를 주재한 뒤 단독 기자회견을 갖고 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gayunlov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