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바이든 말실수…"난 최초의 흑인 여성이라 자랑스러워"

해리스 부통령·잭슨 대법관 등 흑인 여성 공직자 언급하려다 실언
바이든 캠프, 말실수 부각하는 언론 지적…"도가 지나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독립 기념일 축하 행사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7.05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독립 기념일 축하 행사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7.05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정지윤 기자 = 미국 대선 후보 TV토론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사퇴론이 대두되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다시 한 번 말실수를 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진행된 라디오 인터뷰에서 과거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시절 부통령으로 일했던 점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흑인 대통령과 함께 일한 최초의 부통령이자 흑인 여성(the first vice president, the first black woman to serve with a black president)"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에서의 최초의 흑인 여성이어서 자랑스럽다(proud of the first black woman in the Supreme Court)"고 발언했다.

이는 미국 최초의 흑인 여성 부통령인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과 미국 최초 흑인 여성 대법관인 커탄지 브라운 잭슨을 언급하려던 과정에서 실언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측은 이러한 말실수를 부각하는 것은 터무니 없다며 발언을 보도한 언론을 지적했다. 아마르 무사 바이든 캠프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대법관 지명 등 역사적인 기록에 대해 이야기한 이유는 분명했다"며 "이것은 뉴스가 아니며 언론은 도를 지나쳤다"고 꼬집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과의 TV토론에서 참패한 후 사퇴론에 휩싸이고 있다. 바이든은 토론 중 말을 더듬거나 답변을 제대로 마무리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정신 건강 문제 의혹을 증폭 시켰다.

다만 바이든은 사퇴론을 전면 부인하며 오는 독립기념일 연휴 동안 후보직 사수에 매진할 예정이다. CNN에 따르면 그는 이날 측근들에게 전화를 돌려 "나는 출마한다. 내가 민주당의 대선 후보"라며 굳은 의지를 표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stop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