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윤리위, '선거자금 유용' 산토스 조사결과 발표…"상당한 증거 발견"

산토스는 "정치적 중상모략" 반발…2024년 재선 도전 포기 발표도

조지 산토스 미 공화당 연방하원의원.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조지 산토스 미 공화당 연방하원의원.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국 하원의 윤리위원회가 16일(현지시간) 거짓 이력과 선거자금 유용 의혹을 받아온 조지 산토스(공화·뉴욕) 의원이 관련법을 위반한 '상당한 증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의회전문매체인 '더힐'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윤리위는 이날 수개월간의 조사를 통해 산토스 의원이 윤리 지침과 하원 규칙, 형법 등을 고의로 위반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윤리위 조사관들은 재무제표를 포함해 수십명의 증인들로부터 17만 페이지 이상의 문서와 증언을 수집했다고 한다.

윤리위는 보고서를 통해 △선거자금 절취 △기부자들에 대한 기부금 사용목적 사기 △허위의 대출 보고 △부정한 사업 거래 등 산토스 의원의 광범위한 위법행위 혐의를 상세히 설명했다.

산토스 의원은 선거운동 자금을 자신의 사우나 요금과 신용카드 대금을 지불하는 데 쓰는 등 반복적으로 사적 유용을 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윤리위는 "산토스 의원의 행동은 대중의 비난을 받을만하고, 하원의 품위를 떨어뜨렸으며, 하원에 심각한 불명예를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산토스는 이 과정에서 유권자와 선거자금 기부자, 보좌진에게 자신의 배경과 경력에 대해 계속 거짓말을 했다고 윤리위는 지적했다.

윤리위는 산토스 의원의 연방 형사법 위반 가능성과 관련된 증거를 현재 수사 중인 법무부에 넘기기로 했다.

현재 수사를 받고 있는 산토스 의원은 지난 5월에 사기와 돈세탁, 공금 절도 등 23개에 달하는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하원은 지난 1일 산토스 의원 제명안을 표결했으나 대다수의 공화당 의원과 31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유죄가 확정되거나 윤리위의 공식 조사 결과가 발표되는 등 적법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의원을 제명하는 선례를 만드는 데 우려를 표해 부결됐다.

때문에 윤리위가 이같은 보고서를 발표함에 따라 산토스 의원의 제명에 대한 논의는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W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마이클 게스트(공화·미시시피) 의원이 17일 산토스 의원에 대한 제명 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하원은 이르면 오는 28일 결의안에 대한 표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산토스 의원은 윤리위 보고서에 대해 "역겨운 정치적 중상모략"이라고 "자신들도 흠이 있는 사람들에게 돌을 맞고 있다"고 반발했다.

산토스 의원은 다만, 2024년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gayunlov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