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총선 투표율, 정오 기준 25.9%…2022년보다 7.47%P 높아

지난 20여년 간 정오 투표율 중 최고

프랑스 총선 투표가 30일(현지시간) 오전 8시 총 577개 선거구에서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후 6시까지며 파리 등 대도시에선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2024.6.30. ⓒ AFP=뉴스1 ⓒ News1 이창규 기자
프랑스 총선 투표가 30일(현지시간) 오전 8시 총 577개 선거구에서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후 6시까지며 파리 등 대도시에선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2024.6.30. ⓒ AFP=뉴스1 ⓒ News1 이창규 기자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프랑스의 총선 투표가 30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중간 투표율이 앞선 선거 때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내무부는 이번 총선 투표율이 이날 오후 12시 기준 25.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22년 총선 당시 같은 시간 18.43%보다 높은 수준이다.

조사집계기관인 유럽일렉트(Europe Elects)에 따르면, 오후 12시 기준 지난 20여년간 투표율 중에서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엔 19.2% △2012년엔 21.1% △2007년엔 22.6% △2002년엔 19.7%였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 투표율이 2022년 최종 투표율인 47.%도 넘어설지 주목된다.

투표는 이날 오전 8시에 총 577개 선거구에서 시작됐다. 종료 시간은 오후 6시이며 파리 등 대도시에선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부인과 함께 프랑스 북부 휴양 도시인 르 투케의 한 투표소에 투표했다.

1차 투표에서 50%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다음 달 7일 2차 투표가 열린다. 2차 투표엔 1차 투표에서 12.5% 이상을 득표한 모든 후보가 참여한다.

이번 총선은 이달 초 열린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 세력이 약진하자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당시 의회를 해산하고 조기총선을 치르겠다고 밝히면서 열리게 됐다. 그러나 각종 여론조사에서 극우 정당인 국민연합이 꾸준한 강세를 보인 반면 마크롱 대통령의 중도파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마크롱 대통령의 조기총선이 악수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국민연합이 지지율대로 제1당을 차지할 경우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가 총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크롱 대통령이 사임하지 않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역대 4번째로 정파가 다른 대통령과 총리로 구성된 '코아비타시옹'(동거 정부)가 탄생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합은 반이민, 반유럽연합(EU) 기치를 내건 가운데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에도 반대하고 있어 총선 결과에 따라 마크롱 대통령의 국정 운영 동력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yellowapoll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