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가 내고 해외여행 가는데, 공항에서 딱 마주친 직장 상사

해당 기사 - SCMP 갈무리
해당 기사 - SCMP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인도네시아 출신 한 여성이 병가를 내고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 공항에 갔는데, 공항에서 직장 상사를 만나는 '참사'(?)가 발생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틱톡에서 ‘그레이스'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현재 미국에서 일하고 있다.

발리가 고향인 이 여성은 고향에 가고 싶어 지난달 21일 직장에 병원을 예약했다는 거짓말을 하고 병가를 냈다. 그의 상사는 요청을 승인했고, 이 여성은 고향에 갈 수 있게 됐다.

그가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을 때,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렸다. 바로 상사였다. 상사는 “여기가 병원인가요?”라고 그에게 물었다.

상사도 발리 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 그는 경악했지만 결국 이들은 같은 비행기에 몸을 싣고 발리로 향했다.

그녀가 직장에 복귀했을 때, 고용주로부터 처벌을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소식에 비슷한 내용을 올리며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여러 댓글 중 가장 인기 있는 댓글을 “그녀가 비행기에서 뛰어내렸을지도 모른다"였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