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의 미래에서 현재의 에이스로…대체불가 카드가 된 이강인

창의성 갖춘 플레이어, 수비 일변도 팀 깨뜨리는 데 최적
클린스만 감독 "젊은 청년이 엄청난 성장, 더 성숙해졌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슛을 성공시킨 뒤 설영우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슛을 성공시킨 뒤 설영우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축구의 '미래'에서 이제는 명실상부한 현재의 에이스로 발돋움했다. '골든 보이' 이강인(22·파리생제르맹)이 그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이제는 대표팀에서 대체불가 자원으로 거듭났음을 입증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1차전 홈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11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하 산뜻하게 출발한 한국은 오는 21일 선전에서 중국과 2차전을 치른다.

대승으로 끝났으나 초반 흐름은 만만치 않았다. 우리보다 객관적 전력에서 떨어지는 싱가포르는 한국을 상대로 전반 막판까지 무실점 수비를 펼치며 선전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패스를 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패스를 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답답했던 공기를 바꾼 것은 이강인의 왼발이었다. 이강인은 전반 44분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를 따돌린 뒤 싱가포르 수비진 뒤공간으로 파고드는 조규성(미트윌란)에게 택배 크로스를 보냈다.

조규성의 득점으로 물꼬를 튼 한국은 후반전 들어 릴레이골을 넣어 기분 좋은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이강인은 후반 40분 날카로운 왼발슛으로 직접 골 네트를 가르는 등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 시절에는 주전보다는 벤치 멤버였던 이강인이었으나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커로 활약하며 눈도장을 찍었고, 올 2월 클린스만 감독이 부임한 뒤 날개를 달았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상승세를 탄 그는 이후 10월 A매치 2경기에서 3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소속팀 PSG에서도 주전으로 도약한 이강인의 활약은 11월에도 이어지고 있다.

과거 "창의성은 있으나 수비력과 활동량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이강인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약점을 지워내며 진화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젊은 청년이 좀 더 책임감을 가지면서 성장했고, 성숙해지고 있다"며 "전진 패스 등 본인이 잘하는 것뿐만 아니라 수비적으로도 헌신하고 많은 에너지를 팀을 위해 쏟아내고 있다"고 칭찬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크로스를 올리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크로스를 올리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패스를 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패스를 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특히 상대와의 일대일 마크를 가볍게 따돌릴 수 있는 드리블 능력과 팽팽한 흐름에 균열을 낼 수 있는 창의성까지 보유한 이강인은 한국을 상대로 일명 '버스를 세우는' 수비지향적인 팀들을 상대로도 중요한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클린스만 감독은 "수비적으로 내려서는 팀을 상대로는 창의력이 있는 선수가 필요한데, 이강인은 박스 침투, 득점, 공격적인 움직임까지 두루 갖췄다. 앞으로도 이강인은 팀에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집중견제를 받은 손흥민이 막히면 고전했던 한국이지만 이강인이라는 새로운 옵션이 생기면서 다가올 월드컵 2차예선과 아시안컵에서도 청신호가 켜졌다.

이강인은 "골과 도움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의 승리"라며 "다음 소집인 아시안컵에서 계속 승리할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조규성의 첫 골 세리머니 때 이강인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조규성의 첫 골 세리머니 때 이강인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alexe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