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하반신 못 쓰는 GK 유연수 "그라운드 밖 인생 즐기며 살겠다"[인터뷰]

음주운전 차에 치여 큰 부상…은퇴 후 패럴림픽 도전

 제주 유나이티드의 유연수(왼쪽)(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주 유나이티드의 유연수(왼쪽)(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교통사고로 하반신 신경을 다친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의 골키퍼 유연수(25)가 "다시 축구를 할 수 없다는 건 슬프지만, 좌절하지 않고 그라운드 밖 제2의 인생을 즐기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2020년 제주에 입단한 전도유망한 선수였던 유연수는 프로 3년차던 지난해 10월 서귀포 시내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어 큰 부상을 당했다. 이후 유연수는 1년 가까이 치료와 재활 등으로 그라운드 복귀를 위해 힘썼지만, 하반신 신경이 거의 절단된 심각한 부상으로 축구화를 벗게 됐다.

유연수의 등번호 31번을 그대로 유지하고 경기마다 유연수를 등록 선수로 소개해왔던 제주는 오는 1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FC서울과의 홈 경기에서 유연수의 은퇴식 및 팬 사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유연수는 은퇴를 공식화한 8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도 은퇴가 실감이 나지는 않는다. 당일 경기장에 가 봐야 느껴질 것 같다"면서 "무엇보다도 앞으로 축구를 더 할 수 없다는 게 슬프다"며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유연수(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유연수(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어 "처음엔 '얼른 나아서 다시 축구를 해야지' 하는 생각으로 재활을 했다. 그런데 상태를 알고 보니 만약 좋아진다고 해도 다시는 전처럼 축구를 할 수는 없을 것이란 판단이 들었다. 이제는 그냥 내 힘으로 다리만 움직여도 좋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유연수는 신경이 거의 절단돼 다리를 움직일 수도 없고 일상생활도 주변의 도움을 받아야만 가능한 상황이다.

매 시즌 경기에 출전, 주전 도약 가능성을 확인했던 그에겐 절망적인 현실과 마주하게 된 셈인데 그럼에도 유연수는 좌절하지 않았다.

유연수는 "처음에는 TV에 제주 경기가 나오면 '나도 저기에서 뛰던 사람인데. 지금은 왜 누워만 있어야 하나' 싶어서 힘들었다"고 고백한 뒤 "하지만 그래도 고통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는 건 결국 축구였다. 제주의 경기를 중계로 다 챙겨보며 응원했고, 축구를 통해 슬픔을 이겨냈다. 그 외의 K리그 경기도 전부 봤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연수는 제주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유연수는 "제주 구단 관계자와 팬들이 많은 응원을 해준 덕에 힘든 순간들을 다 이겨낼 수 있었다. 이번에도 은퇴식 발표가 나온 뒤부터 제주 팬들로부터 응원 메시지가 많이 오고 있다. '유연수'라는 축구선수를 기억해줘서 너무 고맙고 뭉클하다"고 말했다.

 유연수(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유연수(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선수로서의 꿈을 채 펴지 못하고 은퇴를 하게 된 유연수는 향후 장애인 스포츠에 도전, 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을 준비하며 제2의 인생을 시작할 계획이다.

유연수는 "우선 장애인 농구, 장애인 탁구, 장애인 펜싱 등을 경험해보고 내게 맞는 스포츠를 정하려 한다"면서 "패럴림픽에 출전해서 나처럼 아픔을 겪은 사람들도 다른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만약 패럴림픽에 나서지 못하면 강연을 다니면서라도 주변 사람들에게 절대 좌절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 유연수는 11일 은퇴식을 끝으로 공식적으로 축구선수라는 타이틀을 벗는다. 아쉬움과 미련이 남을 법도 하지만, 유연수는 그 뒤에 펼쳐질 제2의 인생에 더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즐기면서 살고 싶다. 충분히 그럴 수 있다. 장애인이 아닌, 축구 선수를 은퇴한 사람으로서 그동안 축구를 하느라 못 했던 그라운드 밖 인생을 많이 즐길 것"이라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tr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