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24 개최국 독일, 헝가리 꺾고 조별리그 2연승…16강 선착

무시알라와 귄도안 연속 골 앞세워 2-0 승리
알바니아의 'K리거' 아사니, 크로아티아전서 도움

독일 자말 무시알라가 20일(한국시간) 열린 헝가리와 유로 2024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전반 22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독일 자말 무시알라가 20일(한국시간) 열린 헝가리와 유로 2024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전반 22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전차 군단' 독일이 조별리그 2연승을 거두며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 2024 16강에 선착했다.

독일은 20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슈투트가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헝가리에 2-0으로 이겼다.

대회 개막전에서 스코틀랜드를 5-1로 완파했던 독일은 2승(승점 6)을 기록, 남은 조별리그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출전국 중 가장 먼저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반면 헝가리(승점 0)는 스위스, 독일에 연달아 패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헝가리는 오는 24일 스코틀랜드(승점 1)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다.

독일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공세를 펼치며 헝가리를 압박했고, 전반 22분 기선을 제압했다.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일카이 귄도안이 내준 공을 자말 무시알라가 선제골로 연결했다.

헝가리도 반격에 나섰고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공격 때 롤런드 셜러이의 헤더 슈팅이 독일의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일카이 귄도안(21번)은 20일(한국시간) 열린 헝가리와 유로 2024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독일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 AFP=뉴스1
일카이 귄도안(21번)은 20일(한국시간) 열린 헝가리와 유로 2024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독일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 AFP=뉴스1

고비를 넘긴 독일은 후반 들어 점유율을 높이며 계속 공격을 펼쳤다. 그리고 후반 22분 무시알라가 기점으로 추가 골을 만들어냈다.

무시알라가 왼쪽 측면으로 패스했고, 이를 막시밀리안 미텔슈테트가 컷백 크로스를 했다. 귄도안이 왼발로 마무리해 독일이 2-0으로 앞섰다.

헝가리는 후반 30분 'K리거' 마틴 아담을 교체 카드로 투입하며 만회 골을 노렸지만, 독일의 수비에 막혀 한 골도 만회하지 못했다.

A조 다른 경기에서는 스위스와 스코틀랜드가 1-1로 비겼다.

스코틀랜드가 전반 13분 스콧 맥토미니의 골로 우위를 잡았지만, 스위스도 전반 26분 제르단 샤키리가 동점 골을 넣어 균형을 맞췄다.

스위스는 1승1무(승점 4)로 A조 2위에 오르며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K리그1 광주FC 소속 야시르 아사니(오른쪽)는 20일(한국시간) 열린 알바니아와 크로아티아의 유로 2024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도움을 기록했다. ⓒ AFP=뉴스1
K리그1 광주FC 소속 야시르 아사니(오른쪽)는 20일(한국시간) 열린 알바니아와 크로아티아의 유로 2024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도움을 기록했다. ⓒ AFP=뉴스1

B조에서는 알바니아와 크로아티아가 난타전을 펼친 끝에 2-2로 비겼다.

알바니아는 전반 11분 야시르 아사니와 카짐 라치가 선제골을 합작했다. 아사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라치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K리그1 광주FC 소속 아사니의 이번 대회 첫 공격 포인트.

이후 알바니아는 후반 29분과 후반 31분 연속 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는데 극적인 동점 골이 터졌다. 후반 50분 베라트 짐시티가 왼발 슈팅으로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열어 팀을 구했다.

알바니아와 크로아티아는 나란히 1무1패(승점 1)를 기록, B조 3·4위에 머물렀다.

rok1954@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