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24 첫 이변…'랭킹 3위' 벨기에, '48위' 슬로바키아에 0-1 패

'음바페 부상' 프랑스는 오스트리아에 1-0 진땀승

슬로바키아에 패한 뒤 아쉬워하는 루카쿠ⓒ AFP=뉴스1
슬로바키아에 패한 뒤 아쉬워하는 루카쿠ⓒ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강호 벨기에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에서 슬로바키아에 패했다. 이번 대회 첫 이변이다.

벨기에는 18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슬로바키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E조 1차전서 0-1로 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 벨기에는 객관적 우위가 예상됐던 48위 슬로바키아와의 첫 경기에서 패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날 벨기에는 전반 7분 만에 이반 슈란츠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쿤 카스테일스 벨기에 골키퍼가 제대로 쳐내지 못한 공을 슈란츠가 오프사이드에 걸리지 않는 절묘한 위치에서 재차 밀어 넣어 득점했다.

벨기에는 케빈 더 브라위너, 로멜루 루카쿠, 레안드로 트로사르 등 화려한 공격진을 앞세워 대반격에 나섰다.

남은 시간을 일방적으로 몰아친 벨기에는 루카쿠가 두 차례나 슬로바키아 골망을 흔들었지만 각각 핸드볼 파울과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는 불운 속에 0-1 패배를 당했다.

같은 조의 루마니아는 우크라이나를 3-0으로 꺾고 E조 선두로 올라섰다.

루마니아는 전반 23분 니콜라에 스탄시우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8분 가브리엘 마빈, 후반 12분 데니스 드라구슈의 연속골에 힘입어 대승을 챙겼다.

여전히 전쟁의 고통 속에 있는 우크라이나는 이번 대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겠다고 나섰지만 첫 경기에선 다소 무기력했다.

한편 D조에선 프랑스가 오스트리아를 상대로 1-0 진땀승을 거뒀다. 프랑스는 경기를 주도했지만 오스트리아의 밀집 수비를 뚫지 못했고, 전반 38분 오스트리아 막시밀리안 뵈버의 자책골로 간신히 이겼다.

프랑스는 에이스이자 주장인 킬리안 음바페가 후반 막판 코뼈 골절 부상으로 피를 흘리며 교체돼, 다음 경기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다.

부상으로 쓰러진 음바페 ⓒ AFP=뉴스1
부상으로 쓰러진 음바페 ⓒ AFP=뉴스1

tr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