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탄쿠르,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발언…빠르게 SNS로 사과

논란 일자 "상처 주려는 말 아니었다"

토트넘의 손흥민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 AFP=뉴스1
토트넘의 손흥민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손흥민의 토트넘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우루과이)가 인종차별 발언을 한 뒤 빠르게 사과했다.

영국 매체 더 가디언을 비롯해 다수 매체는 15일(한국시간) "벤탄쿠르가 자국 TV 프로그램에서 진행된 생방송 인터뷰 도중 팀 동료인 손흥민을 향해 끔찍한 농담을 한 뒤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코파 아메리카 2024 출전을 준비 중인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 '포를라 가미세타'에 출연, 진행자로부터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갖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과 그의 사촌은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벤탄쿠르와 진행자는 웃으면서 이 대화를 나눴는데, 이는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라는 뉘앙스의 인종차별적 발언이다. 이는 '눈 찢기'와 함께 동양인을 향한 대표적인 인종차별 행위다.

벤탄쿠르의 발언 이후 그를 향해 팬들이 쓴소리했다.

이에 벤탄쿠르를 빠르게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하겠다. 나쁜 농담이었다"면서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 거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다"고 손흥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사과에도 불구하고 벤탄쿠르를 향한 팬들의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그동안 손흥민은 인종차별로 심적인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해 5월 크리스털 팰리스의 한 관중은 손흥민을 향해 눈을 찢는 행동을 보였다. 이 밖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 12명은 온라인에서 손흥민의 인종을 비하했고,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팬은 손흥민에게 "DVD를 한 장 사고 싶다"며 조롱하기도 했다.

또한 한 해설위원은 손흥민의 태클을 두고 "역시 쿵푸를 잘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