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정책'서 한발 물러난 파리올림픽, 선수촌에 에어컨 2500대 구비

에어컨 설치 없다는 입장 바꿔

파리 올림픽 선수촌에 비치될 에어컨의 모습. ⓒ AFP=뉴스1
파리 올림픽 선수촌에 비치될 에어컨의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4 파리 올림픽을 친환경 대회로 만들기 위해 선수촌에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으려 했던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결국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뜻을 바꿨다.

AFP 통신은 4일(한국시간) "파리 조직위는 임시 에어컨 2500대를 객실 7000개를 갖춘 선수촌에 비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리는 한여름 섭씨 40도를 넘나드는 '폭염'으로 악명이 높은 지역이다. 그러나 앞서 조직위는 친환경 올림픽을 구현하고자 선수촌에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대부분의 참가 선수가 더위와의 싸움을 걱정해야 했다.

조직위는 에어컨을 대신 찬 지하수를 순환하는 공법으로 선수촌 내 기온을 6도가량 낮추겠다고 했지만,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호주 등 일부 국가는 자체 에어컨을 공수할 계획을 세웠고, 한국 선수단의 경우 친환경 특수 냉매제로 만든 쿨링 재킷과 쿨링 시트로 버틸 준비를 했다.

곳곳에서 계속 더위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자, 결국 조직위는 임시 에어컨을 선수단에 들이기로 했다.

각 나라 선수단은 자비로 조직위가 대여한 휴대용 에어컨을 주문할 수 있다. 조직위가 준비한 것 외에도 참가국마다 에어컨 추가 구입 및 설치 요청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eggod611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