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올림픽 한국 첫 메달은 사격에서…10m 공기소총 혼성 종목서 도전장

개막 이튿날인 27일 오후 첫 번째 낭보 기대감
1992년 여갑순 이후 사격서 4차례 첫 메달 나와

10m 공기소총에 출전하는 사격 대표팀 반효진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제33회 파리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10m 공기소총에 출전하는 사격 대표팀 반효진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제33회 파리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 파리 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이 사격에서 나올 수 있을까.

역대 올림픽에서 17개의 메달(금 7, 은 9, 동 1)을 수확한 사격은 대표적인 '효자 종목' 중 나다.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여자 10m 공기 소총의 여갑순이 깜짝 '금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했고, 2000 시드니 올림픽에서는 여자 10m 공기 소총 강초현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사격 황제' 진종오가 남자 10m 공기 권총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2012 런던 대회에서도 같은 종목에서 진종오가 금빛 총성을 울리며 다시 대한민국 선수단 첫 메달을 안겼다.

이처럼 사격은 한국 선수단의 초반 행보를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종목으로 꼽힌다.

올여름 펼쳐지는 파리 올림픽에서도 사격에서 첫 메달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한국 선수단이 출전하는 종목을 기준으로 파리 올림픽에서 가장 빨리 메달 여부가 결정되는 종목은 한국시간 기준으로 개막식 다음 날인 7월 27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리는 10m 공기 소총 혼성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이다.

만약 성적이 좋다면 그보다 30분 뒤에 금메달 결정전에 나설 가능성도 충분하다.

아직 공기 소총 혼성 단체전에 출전할 명단이 완전히 확정되진 않았으나 한국 사격은 조심스럽게 첫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10m 공기소총에 출전하는 사격 대표팀 반효진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제33회 파리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10m 공기소총에 출전하는 사격 대표팀 반효진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제33회 파리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장갑석 사격 대표팀 감독은 27일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사격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혼성은 남녀 각각 30발밖에 쏘지 않아 한 발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다. 만회하기 어렵다"며 "외국 선수층도 두껍지만 (우리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에서는 박하준(KT)과 반효진(대구체고)이 소총 혼성 단체전에 출격할 가능성이 크다.

장 감독은 "현재까지 박하준과 반효진이 출전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대회 이틀 전까지 선수를 교체할 수 있다. 상황과 컨디션을 보고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대표팀 내 막내이자 유일한 고교 사수인 반효진은 "공기소총 혼성 경험이 많지 않지만, 중점적으로 연습하고 있다"며 "최대한 가벼운 마음으로, 자신감 있게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는 "하던 대로 하다 보면 메달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깜짝 첫 메달을 향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사격 대표팀 김예지(왼쪽부터), 반효진, 장갑석 감독, 송종호, 이은서가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제33회 파리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재상 기자
사격 대표팀 김예지(왼쪽부터), 반효진, 장갑석 감독, 송종호, 이은서가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제33회 파리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재상 기자

alexe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