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 0.2초 위닝샷' 골든스테이트, 오클라호마시티 꺾고 파죽의 5연승

141-139 진땀승…인 시즌 토너먼트 첫 승

골든스테이트 스테픈 커리.ⓒ 로이터=뉴스1
골든스테이트 스테픈 커리.ⓒ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접전 끝에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골든스테이트는 4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오클라호마시티의 페이컴 센터에서 열린 2023-24 NBA 정규리그 겸 인 시즌 토너먼트 첫 경기에서 오클라호마시티에 141-139로 승리했다.

정규리그 5연승을 달린 골든스테이트는 이번 시즌 처음 도입된 인 시즌 토너먼트에서도 첫 승을 신고했다.

인 시즌 토너먼트는 컵대회 개념으로, 4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정규리그를 겸해 치러진다.

동·서부 콘퍼런스에서 총 6개 조로 나눠 경쟁하며 이중 각 조 1위 팀과 나머지 2위 팀 중 2팀을 가려 총 8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해 우승팀을 가린다.

서부 콘퍼런스 C조에 함께 속한 골든스테이트와 오클라호마시티는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전반을 69-67로 골든스테이트가 근소하게 앞선 채 마쳤다.

팽팽하던 흐름은 3쿼터 들어 오클라호마시티로 넘어갔다. 쳇 홈그렌이 덩크슛에 이은 3점슛으로 역전을 만들었고, 기세를 이어가 점수차를 벌렸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도 가만있지 않았다. 크리스 폴 등 벤치 멤버들의 활약이 이어졌고, 3쿼터 종료 직전 폴이 자유투를 성공하며 106-106 동점으로 3쿼터가 끝났다.

마지막 4쿼터에도 접전은 이어졌다. 오클라호마시티가 득점에 성공하면 골든스테이트가 따라가는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골든스테이트는 종료 38초를 남기고 클레이 탐슨이 자유투 2개 모두 성공하며 137-136으로 앞서갔다.

그러자 오클라호미시티가 곧바로 홈그렌의 자유투로 재역전에 성공했지만, 골든스테이트는 게리 페이튼 2세의 득점으로 다시 139-138로 앞섰다.

승부는 이후 갈렸다. 오클라호마시티의 루겐츠 도트가 자유투 2개를 얻어냈지만 1개만 성공해 139-139 동점이 됐고, 골든스테이트의 커리가 경기 종료 0.2초를 남기고 결승득점에 성공하며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골든스테이트는 위닝샷의 주인공 커리가 30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고 탐슨이 18점 3리바운드, 다리오 사리치가 20점 6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오클라호마시티는 홈그렌이 24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 루겐츠 도트가 29점 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뒷심 부족에 울었다.

◇ NBA 전적(4일)

골든스테이트 141-139 오클라호마시티

인디애나 121-116 클리블랜드

밀워키 110-105 뉴욕

브루클린 109-107 시카고

마이애미 121-114 워싱턴

포틀랜드 115-113 멤피스

덴버 125-114 댈러스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