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 연어·잿방어회 小짜 10만원…자갈치시장서 바가지"

(보배드림)
(보배드림)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냉동 연어와 잿방어 소(小) 짜를 10만 원에 샀다며 "바가지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A 씨는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이틀 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완전 바가지 당한 것 같다"며 겪은 일을 전했다.

그는 "부모님과 아내 그리고 아이와 함께 기분 좋게 부산 여행을 갔다. 마지막 날 자갈치시장에서 회를 먹으러 갔는데 저 두 개가 10만원"이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보배드림)
(보배드림)

이어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지만 저 두 개를 받는 순간 '너무 크게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연어 소 5만원, 다른 하나는 지금 제철이라는 생선이라는데 방어 비슷한 거라고 했다. 이것도 소짜 5만원"이라고 밝혔다.

사진을 보면 작은 스티로폼 용기에는 연어 약 10점과 흰 살 생선이 조금 담겨 있었다. '여름 제철 회' '방어와 비슷한 회'라는 점을 미루어 보면 잿방어로 추정된다.

A 씨는 "연어는 냉동이었다. 1층에서 회 사고 2층에 회 먹는 아무 식당에 들어갔다"며 "정말 죄송했지만 너무 이상해서 그 식당 사장님한테 '원래 이 가격에 이게 맞냐'고 물어봤다. 사장님은 어이가 없으셨는지 쓱 보시고는 '그냥 잘 모르겠다'고 하시더라"라고 주장했다.

(보배드림)
(보배드림)

그러면서 "정말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 그래도 2층 식당 매운탕은 맛있었다. 자갈치시장 절대 가지 말라길래 안 가려고 했는데 가족들이 가자고 해서 이렇게 당하고 왔다"며 결제 영수증 사진을 덧붙였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영수증을 봐라. 뭘 사고팔았는지 품목이 없다. 처음부터 사기질 한 것", "자갈치시장을 왜 가냐. 부산 토박이들은 절대 안 간다", "슈퍼에 파는 1만원짜리보다 못하다. 저게 10만원이라니", "나 같으면 상호랑 위치 공개한다. 내용은 '추천한다'고 쓰면 법적으로 아무 문제 되지 않는다", "소래포구보다 심하네" 등 댓글을 남겼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